주체108(2019)년 11월 28일 《우리 민족끼리》

 

미국넘어 새로운 길

 

지난 11월 23일 남조선인터네트신문《자주시보》에 사대와 굴종을 털어버리고 자주적으로 살아나가야 한다는것을 주장한 권말선시인의 시가 실렸다.

시는 다음과 같다.

 

썩은 진흙탕에

몸이 빠져 허우적거리며

절호의 때를 잡을지

절명으로 사그라질지

사나운 갈피갈피

그 한가운데 놓여있다

 

눈앞엔 온통 가시무지뿐이라도

맨살 찢겨가며 길을 만들어내야

제 두발로 걷는 기쁨 누릴테지만

두려워 나아가길 포기한다면

진흙탕속에서 썩어 없어지겠지

생명도 없이 미래도 없이

 

예속과 굴종은 천형이라며

이대로 주저앉고말지

제 팔다리의 힘으로

진흙탕 뚫고나와

앞으로 나아갈지

고비에 섰다

 

강도같은 저 미국을 버려야

무덤같은 저 미국을 넘어야

새로운 길 만들수 있고

길 끝에서 손 흔들며 기다리는

우리 형제자매와 붙안고

통일의 길 가꿀수 있다

 

누구에게 손 내밀지 말고

누구에게 기대지도 말고

우리 스스로의 힘으로

만들고 걸어가야 할

아 아, 새로운 길

새로운 길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