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11월 9일 《우리 민족끼리》

 

《민평론》이 아니라 《민불론》이다

 

얼마전 남조선의 《자한당》 대표 황교안이 《국민이 안심하고 잘사는 〈나라〉》를 만든다며 《국민중심평화론》, 일명 《민평론》이라는것을 꺼내들었다.

어제는 《국민》모두를 부자로 만든다는 《민부론》간판을 들고 대구요, 부산이요 싸다니며 《민생정당》의 길을 걷는다고 고아대더니 오늘은 《안보정당》, 《평화수호정당》의 길을 간다는것이다.

조선반도를 휩쓰는 평화흐름을 막아보겠다며 철갑모를 눌러쓰고 얼룩무늬전투복장을 한채 분계연선에까지 바라나와 대결나발을 불어대던 황교안이 별안간 《평화의 사도》로 둔갑해보겠다니 세상을 웃기는 일이 아닐수 없다.

《〈한〉반도평화를 지키는 〈안보정책〉》, 《〈국익〉을 지키는 〈외교정책〉》, 《더 큰 〈한〉반도로 나아가는 〈통일정책〉》, 그 겉표지는 그럴듯한 치장을 하고있다.

그러나 그안을 들여다보면 전혀 딴판이다.

《〈한〉반도평화를 지키는 〈안보정책〉》이라는것은 그 최종목표가 《완전한 북핵페기》이며 그러자면 북남군사분야합의서를 전면페기하고 미국과 《핵공유협정》을 맺어야 하며 합동군사연습을 조속히 재개해야 한다는것이다.

《국방백서》에서 사라진 우리에 대한 《주적》개념도 당장 되살려야 한다는 나발도 있다.

마치 대결선동문, 전쟁포고문을 보는것 같다.

한마디로 평화를 파괴해야 《평화》가 지켜진다는 미친 궤변이다.

무제한한 파괴와 살륙을 감행하면서도 《파괴는 곧 창조》라고 떠벌이던 히틀러의 궤변을 옮겨다놓은 꼴이다.

《〈국익〉을 지키는 〈외교정책〉》이라는것은 또 어떤가. 한마디로 완전한 사대매국론이다.

《방위비분담금》문제, 《전시작전통제권》반환문제 등 미국과의 갈등요인을 선제적으로 풀어나가는것과 함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파기결정을 철회하고 《한미일안보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것이 그 골자이다.

다시말하여 남조선인민들의 피와 땀이 스민 혈세를 미국이 요구하는대로 섬겨바쳐 그 비위를 맞추고 조선민족의 삶의 터전을 외세의 전쟁터로 영원히 떠맡기며 사무라이들의 군국주의부활야망실현에 든든한 포석을 깔아주자는것이다.

결국 황교안이 말하는 《국익》이란 민족의 리익과 자존심까지 팔아 미국과 일본의 리익을 지켜주어야 한다는 개나발인것이다.

민족의 살점을 베여내서라도 상전의 식탁에 풍성하게 고여올려놓지 못해 몸살을 앓는 추악한 사대매국론을 뻐젓이 《정책》으로 내드는 황교안이야말로 타기할 매국역적이 아니고 무엇인가.

《더 큰 〈한〉반도로 나아가는 〈통일정책〉》이라는것을 또 보자.

이것은 《자유민주주의적헌법질서에 립각한 통일》, 다시말하여 《흡수통일》을 하겠다는 개꿈에 지나지 않는다.

북남협력을 해도 《완전한 북핵페기》를 전제로 해야 하며 《북인권개선》을 위한 국제사회의 《공조》를 강화해야 한다는 등의 궤변을 줴짜면 동족대결고취이다.

《선 비핵화, 후 통일》을 줴치며 동족대결을 고취하던 리명박, 박근혜역도의 《대북정책》들을 그대로 옮겨놓았다.

이처럼 《민평론》은 철두철미 대결론, 매국론, 전쟁론으로서 《국민》을 평온하게 하는것이 아니라 극도로 불안케하는 《민불론》이라고 해야 할것이다.

속 검은 놈이 비단보자기를 쓴다고 《민평론》이라는 《평화》의 간판뒤에는 외세와 야합하여 이 땅의 평화를 막고 동족을 해치려는 야망이 꿈틀거리고있다.

이따위의 평화파괴론, 사대매국론, 동족대결론을 내들고 민심을 기만해보려는 역적패거리들이 가소롭기 짝이 없다.

황교안이 《민평론》을 내들고 《자한당》을 《안보정당》, 《평화수호정당》으로 부각시켜보려 하지만 이는 오히려 평화번영의 길을 가로막고 동족대결과 전쟁을 추구하는 저들의 흉심만을 더욱 낱낱이 드러내놓았다.

대결과 전쟁이 없이는 한순간도 살수 없는 이런 쓸개빠진 미치광이들이 또다시 《정권》의 자리에 들어앉는다면 이 땅에 어떤 참화가 펼쳐지겠는지 상상하기 어렵지 않다.

민족의 수치이고 화근거리인 황교안을 비롯한 《자한당》패거리들과 같은 《안보불안세력》들을 력사의 밖으로 내동댕이칠 때라야 비로소 남조선인민들에게 평화의 세상, 안정의 세월이 찾아올것이다.

안 혁 범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