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11월 9일 《우리 민족끼리》

 

아들입니다, 딸입니다

- 제52차 재일조선학생중앙예술작품경연대회를 보고-

 

지난 11월 4일 남조선인터네트신문 《자주시보》에 일본반동들의 차별정책에 맞서 꿋꿋이 우리 학교에서 공부하는 재일조선학생들에 대한 사랑과 긍지를 노래한 권말선시인의 시가 실렸다.

시는 다음과 같다.

지금 무대에서 노래하는 저 학생은 제 귀한 아들입니다

할아버지 할머니는 한평생 고향산천을 그리워했지만

자기에겐 《우리 학교》가 바로 고향이라며

맑은 소리로 노래하는 우리 아들의 손을 좀 보세요

얼마나 정성스레 고향을 노래하는지

얼마나 우리 학교를 소중히 여기는지

부드럽고도 단단히 말아쥔 작은 주먹이 말해줍니다

지금 무대에서 군무를 펼치는 저 학생들은 제 소중한 딸들입니다

아이들이 추는 춤은 그저 자기를 빛내이기 위함이 아니라

손짓 하나, 총총이는 발걸음 하나, 휘감은 옷자락에도

자기를 보살피고 가르쳐주신 할아버지 할머니

부모님과 선생님의 로고에 대한 보답의 몸짓

기어이 우리 학교를 지켜나가겠다는 다짐의 몸짓

언제나 든든히 자기를 지켜주는 조국을 빛내이려는 몸짓입니다

저기 무대에서 춤추며 노래하는

곱디고운 아이들은 제 아들딸이 아닙니다

저만의 아이들이 아닙니다

차별과 탄압을 맞받아 헤쳐나가며

기적과도 같이 민족교육을 이어가는

재일동포 모두의 아들딸,

남북해외가 함께 아끼고 지켜내야 할

온 겨레의 아들딸입니다

온 겨레의 보물입니다

우리 학교를 다니는것만으로도

《조선학교차별》에 맞서 싸우고있는

우리 학교를 다니는것만으로도

이미 《승리》인 우리 아이들은

아아, 눈굽을 가득채우는 뜨거운 긍지입니다

어디에나 막 자랑하고픈 기쁨입니다

벅차오르는 감동입니다

환호이며 그리움이며 보배로움입니다

지켜내고 또 닮아야 할 미래의 희망입니다

《우리 학교》 우리 아이들입니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