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11월 6일 《우리 민족끼리》

 

남조선 시민단체들 일제강제징용피해자배상을 강력히 요구

 

남조선언론들의 보도에 의하면 각계층 시민사회단체들이 남조선대법원이 강제징용피해자배상판결을 내린지 1년이 되는것을 계기로 아베정부에 피해자들에 대한 조속한 배상을 요구해나섰다.

일제강제징용피해자배상판결 1년이 되는 지난 10월 30일 《강제동원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강제동원 공동행동)》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이 일본정부와 전범기업에 피해자들의 인권피해회복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단체들은 기자회견에서 일제식민지지배의 불법성을 폭로하면서 1965년의 《한일협정》과 박근혜집권시기의 일본군성노예《합의》와 같이 피해자들의 인권을 짓밟는 범죄를 다시는 되풀이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하였다.

이날 민주로총도 《일제강제동원 강제로동 국제사회고발 서명운동》을 선포하고 《강제동원 공동행동》소속단체는 물론 민주로총 100만명의 전조합원이 참여할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일제강제징용피해자배상판결리행을 요구하며 매주 목요일 저녁 일본대사관앞에서 목요행동을 진행해온 서울겨레하나는 대법원판결 1년을 앞두고 강제징용에 대한 사죄와 배상, 친일적페청산의 내용이 담긴 다양한 운동을 전개하였으며 1인시위를 벌리기도 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