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10월 30일 《우리 민족끼리》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예정대로 종료하라!》

 

지난 10월 23일 남조선의 아베규탄시민행동이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예정대로 끝내며 과거 일제식민지통치죄악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받아낼것을 요구하는 기자회견문을 발표하였다.

기자회견문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

그동안 《정부》는 일본의 수출규제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의 재연장을 맞바꾸는 안을 공개적으로 제기해왔으며 강제동원피해자들에 대한 전범기업의 배상문제에서도 우리 기업들과 《정부》를 배상주체에 포함시켜 대법원판결의 취지를 훼손하는 타협안을 제시하며 국민의 우려를 낳아왔다.

만약 이것이 《한》일관계복원을 위한 《정부》의 구상이라면 이는 대법원판결, 범국민적아베규탄초불,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종료로 시작된 새로운 《한》일관계로 나아가고자 하는 국민의 열망을 외면하는것이라고밖에 할수 없다.

초불민의, 그리고 열화와 같은 아베규탄초불과 범국민적불매운동이 보여준 국민의 의사에 부응하여 단호한 태도를 취하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종료했던 《정부》가 아베정권이 아무런 태도변화를 보이고있지 않은 상황에서 《한》일관계를 복원하려고 시도하는것을 우리는 리해할수 없다.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일본군성노예문제《야합》과 함께 우리에게 강요된 억지화해이자 우리 국민 누구도 원치 않는 일본과의 군사동맹으로 가는 첫 수순으로 동북아평화에 위협이 된다는 점에서 결코 인정될수 없다.

이는 초불항쟁으로 무너져가던 박근혜《정권》이 알박기식으로 자행한 대표적적페이며 지난 8월 일본의 수출규제를 계기로 이 협정의 연장이 종료되였지만 진작에 파기되였어야 했을 협정이였다.

진작에 파기됐어야 했을 협정을 두번이나 연장한 뒤 수출규제와 결부하여 연장을 종료하고 다시 이와 결부해 재연장을 한다면 이는 《정부》가 초불민의에 반하여 박근혜《정권》의 적페에 면죄부를 주는것이며 스스로 적페정권의 행태를 닮아가는것이라 하지 않을수 없다.

우리가 원하는것은 굴욕적타협에 불과한 《한》일관계복원이 아니라 《새로운 <한>일관계》이며 이는 일본이 과거사에 대해 진정한 반성과 사과, 배상이 전제된것이다. 이렇게 할 때에만 《한》일관계는 미국이 강요한 《억지화해》인 1965년 《한일협정》체제를 넘어 새로운 《한》일관계로 나아갈수 있다.

억지로 맺어진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종료하고 아베정권이 강제동원피해자들에 대한 전범기업의 책임을 명시한 우리 대법원의 판결을 수용하는것은 그 출발점이다. 우리가 추구해야 할 새로운 《한》일관계에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존재하지 않는다.

우리는 《정부》에 보다 단호한 태도로 미국의 압력, 아베정권의 도발에 맞설것을 촉구하며 박근혜적페인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예정대로 종료시킬것을 요구한다.

우리는 《정부》의 단호한 대응을 촉구하고 아베와 그에 동조하는 친일적페들을 규탄하는 아베규탄 9차 초불문화제를 일본대사관앞 《평화의 소녀상》앞에서 개최하며 국민들의 적극적참여를 호소한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예정대로 종료하라!

아베는 과거사에 대해 사죄하고 수출규제 철회하라!

일본전범기업들은 강제동원피해자들에 대해 배상하라!

초불의 힘으로 새로운 《한》일관계를 기어이 쟁취하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