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

 

적페청산의 초불을 더욱 세차게 지펴올려야


남조선에서 법무부 장관사퇴이후에도 사회적갈등과 혼란이 우심해지고있다.
그것은 법무부 장관 일개인의 제거가 아니라 초불《정권》을 뒤엎고 재집권야망을 실현해보려는 보수역적패당의 집요한 란동때문이다.

사실 《선거제도》개혁과 검찰개혁만 보더라도 그것은 초불민심의 중요한 요구사항이다.

《선거제도개편안》은 정당지지률을 반영하는 비례대표의석수를 늘이고 《선거》참가년령을 낮추어 유권자수를 늘이는 내용으로 되여있는데 이것은 민심의 배척을 받고있는 《자한당》패들에게 있어서 파멸이라는 악몽으로 되고있다.

보수역적패당이 필사적으로 반대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설치문제 역시 이 기구가 설치되는 경우 《자한당》은 물론 검찰과 법원것들도 수사대상에 포함되게 된다.

이로부터 《자한당》과 검찰은 검찰개혁을 내세운 법무부 장관을 갖은 방법을 다하여 사퇴하도록 압박하고는 그것을 현 《정부》의 독선이 빚어낸 후과로 외곡하고 반《정부》광기를 부리면서 《선거제도개편안》마저 페기시키려고 날뛰고있다.

《자한당》을 비롯한 정치깡패들이 떼를 지어 몰려다니면서 《법무부 장관사퇴는 현 〈정권〉심판의 시작》, 《집권자를 청와대에서 끌어내야 한다.》며 란동을 부리고 검찰이 서슬푸른 칼을 휘두르며 초불세력을 위협공갈하고있는것도 실상에 있어서 초불《정권》을 뒤집어엎자는데 그 흉심이 있다.

벌어지는 사태는 혼란된 현 상황이 단순한 《정치권의 대결》, 《국론분렬》이 아니라 보수패당에 의한 《정략적이며 계획적인 정치쿠데타》라는것을 보여주고있다.

《자한당》해체, 검찰개혁, 적페청산의 거족적인 투쟁으로 보수역적패당의 숨통을 완전히 끊어버리지 못한다면 그토록 갈망해온 새 사회, 새 생활도 이룩할수 없으며 박근혜탄핵초불투쟁이 안아온 소중한 전취물도 잃게 된다는것은 두말할 여지도 없다.

지금이야말로 남조선 각계층이 반보수, 적페청산투쟁의 불길을 더욱 세차게 지펴올리며 《초불혁명》의 완수를 위해 다시한번 무섭게 들고일어나야 할 때이다.

최 영 준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