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10월 26일 《우리 민족끼리》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위대한 나라

 

우리 공화국은 자력갱생의 기치높이 무에서 유를 창조하며 끊임없이 비약하는 위대한 나라이다.

지금 우리 조국의 비약속도는 상상을 초월하고있으며 날이 갈수록 세계의 이목을 끌고있다.

오늘의 창조와 비약에는 하나의 특징이 있다.

뒤떨어진것을 개조하고 부족한것을 원만한것으로 바꾸어놓는 단순한 갱신만이 아니라 전혀 없던것을 완전히 새로 만들어내고 누구도 못한다고 하던것을 기어이 해내며 지난날에는 상상도 못하던것을 현실로 전환시켜놓는 말그대로 기적적인 창조이며 비약이라는것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식 사회주의의 전력사를 쥐여짜면 자력갱생이라고도 말할수 있습니다.

혁명은 그자체가 새것을 창조하는 투쟁이며 누구도 걸어보지 못한 초행길을 헤치면서 위대한 승리를 안아오는 영웅적행로로 이어지는것이다.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것이야말로 력사의 가장 장엄하고도 거창한 전진으로 되며 승리중에서도 가장 위대한 승리, 기적중에서도 가장 눈부신 기적으로 된다. 그것은 실로 슬기롭고 용감한 인민이 자기의 운명을 개척해나가는 자랑스러운 힘의 과시이며 난관앞에 굴하지 않고 그 어떤 불가능도 과감히 맞받아나가는 강대한 나라의 불패의 기상이다.

조선혁명은 그 첫걸음부터 끊임없이 무에서 유를 창조해온 력사이며 우리 혁명이 이룩한 모든 승리와 기적들은 다 빈터에서 자기 힘으로 완전히 새로운 자기의것을 만들어낸 고귀한 전취물들이다.

돌이켜보면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포악한 일제와의 유격전쟁을 준비하실 때 가지고계신것은 아버님께서 물려주신 두자루의 권총뿐이였다. 하지만 항일무장투쟁은 《일속》이라고 하던 조선인민혁명군이 《창해》라고 하던 일제를 격멸하고 조국해방의 빛나는 승리를 이룩함으로써 그야말로 무에서 유를 창조한 기적을 조국청사에 아로새겼다. 두자루 권총으로부터 무적필승의 혁명강군이 자라났고 밀림속병기창에서 연길폭탄도 만들어낸 그 정신으로 우리 인민은 《천리마》호뜨락또르와 《승리》호자동차, 《붉은기》호전기기관차도 만들어냈다.

가장 어려웠던 고난의 행군, 강행군시기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 불면불휴의 로고에 의하여 강계정신, 성강의 봉화, 라남의 봉화를 비롯한 새로운 시대정신이 태여나 온 나라를 불도가니마냥 들끓게 했고 나라의 자립경제의 토대가 튼튼히 다져졌다.

무에서 유를 창조하며 승리와 영광만을 떨쳐오신 위대한 수령님들의 력사는 오늘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위대한 애국의 력사로 더욱 줄기차게 흐르고있다.

조선로동당의 현명한 령도밑에 최근년간 우리 인민은 세인을 경탄시키는 기적적성과들을 끊임없이 이룩하였다. 려명거리와 미래과학자거리, 세포지구축산기지를 비롯한 기념비적창조물들, 인민경제 주체화, 현대화의 본보기들…

얼마전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경성군 중평남새온실농장과 양묘장건설장을 현지지도하시면서 먼지만 흩날리던 이곳에 수십정보의 현대적인 남새온실과 년간 2 000만그루의 나무모를 생산하는 양묘장이 일떠서고 온실농장과 양묘장의 종업원들이 살게 될 수백세대의 소층살림집들과 공공건물들, 학교, 유치원, 탁아소, 병원, 각종 편의봉사시설들이 즐비하게 들어섰다고 기쁨을 금치 못하시였다.

그러시면서 무에서 유를 창조한다는것이 바로 이런것을 두고 하는 말이라고 긍지에 넘쳐 말씀하시였다.

무에서 유를!

진정 이것은 자기 힘에 대한 믿음, 반드시 자기의 힘으로 일어설수 있다는 필승의 의지를 가질 때 그 어떤 불가능한 《무》에도 용감하게 도전할수 있으며 상상을 초월하는 위대한 기적의 《유》를 본때있게 창조할수 있다는것을 뚜렷이 보여주고있다.

누구나 《무》의 수난자, 불가능의 노예가 아니라 맨손으로도 행복의 락원을 가꿀줄 알고 기적을 창조할줄 아는 용감한 개척자가 되고 조국의 부강번영에 이바지하는 애국자가 되자.

바로 이것이 자력갱생대진군에 떨쳐나선 우리 인민모두의 한결같은 의지이고 배짱이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