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8월 13일 《우리 민족끼리》

 

《일본의 아베정권을 규탄한다》

 

지난 8월 2일 해외동포단체들이 일본의 경제보복조치에 맞서 일본제품불매운동을 비롯한 반일투쟁에 참가하는 전세계 해외동포들을 격려하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100년전 기미년, 우리는 일본에 빼앗긴 국권을 되찾기 위해 총칼에 맞서 맨 주먹으로 반일만세운동을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100년이 지난 지금 우리는 다시한번 우리의 경제주권과 사법주권을 침탈하려드는 일본에 맞서 그때 만세를 불렀던 우리의 선렬들을 생각하며 《NO ABE》운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려고 합니다.

일본은 과거사에 대한 반성을 회피하거나 거부하고 개헌시도를 합리화하고 미화하기 위해 그들이 저지른 일본군성노예와 강제징용, 그리고 그밖의 셀수도 없는 반인륜적범죄들에 대해 1945년 종전이후 지금까지도 일체 사과조차 하지 않고있습니다.

그리고 일제강제징용자들에 대한 개인적배상판결이 대법원으로부터 내려지자 이를 현 《정부》의 잘못인것처럼 억지주장을 펼치며 무역제재조치를 가하더니 결국 무역우대대상지위를 박탈하며 남《한》을 《백색국가》에서 배제하였습니다.

이러한 이률배반적인 조치들은 결국 남《한》국민들의 민족적자존심을 훼손시키였으며 국내뿐아니라 우리 해외동포들도 분노 하지 않을수 없게 만들었습니다.

이에 우리 해외동포들도 지금 들불처럼 번지고있는 《NO ABE》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여 우리 민족의 자존심을 세우고 일본정부에 우리가 할수 있는 가장 효률적이며 합리적인 경고를 하려고 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반일독립군이 되려고 합니다.

백년이 지난 오늘 우리는 반드시 승리할것입니다.

선렬들이 들었던 총대신 오늘날 우리는 마음을 모아 일본에 가지 않고 일본물건을 쓰지 않고 일본에게 아부하는 언론들을 배척할것이며 일본의 편이 되여 남《한》의 내부에서 암약하는 매국세력을 래년 《총선》에서 꼭 걸러낼것입니다.

비록 몸은 해외에 있어도 마음은 함께 할것입니다.

이미 우리는 함께 초불을 들고 광장에 서서 부도덕한 《정권》을 평화롭게 교체했던 경험이 있습니다.

그때 우리도 이 먼곳에서 함께 작은 초불을 밝히였습니다.

우리의 경험은 일본이 가지지 못한 소중한것이며 평화롭기때문에 더 강력한 힘을 발휘할수 있었습니다.

적극적인 《NO JAPAN》운동참여는 그저 일본에 대한 분노를 표출하는것만은 아닙니다.

그것은 일본을 다시 상식적인 국제사회의 이웃으로 돌려놓고저 하는 운동이며 아베의 폭거에 대해 잘 모르는 일본의 상식적인 시민들의 눈을 뜨게 해주는것이기도 합니다.

그것이 우리가 나아가는 정의의 길입니다.

많은 동포여러분들이 함께 해주시길 바랍니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