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7월 17일 《우리 민족끼리》

 

《직무유기, 망발정당 <자한당>은 이미 국민의 마음속에서 해산되였다》

 

지난 7월 11일 남조선의 전국교직원로동조합총련맹》이 《국회》 교육위원회소속 《자한당》의원들이 진보성향의 13개 시, 도 교육감들을 검찰에 고발한것과 관련하여 이를 강력히 규탄하는 론평을 발표하였다.

론평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7월 10일 《국회》 교육위원회소속 김한표, 곽상도, 김현아, 리학재, 전희경 《자한당》의원들은 전교조의 《불법행위》를 묵인, 방조한다는 리유로 13개 시, 도 교육감들을 《직무유기 및 업무상배임죄》 등으로 검찰에 고발하였다.

그간 《자한당》의원들의 막가파식행동, 미비한 판단력, 잇따른 막말론난을 모르는바 아니지만 최소한 맥락은 있어야 하지 않는가.

84일만에 《국회》에 등원하며 직무를 유기한 교육위원회 《자한당》의원들이 그간 한 일은 다음과 같다.

첫째, 고등학교 무상교육실현의 발목을 잡았고

둘째, 온갖 비협조로 유치원3법》은 론의조차 하지 못했으며

셋째, 전교조의 《법외로조》를 핑게로 시, 도 교육감을 고발한것이다.

전교조의 《법외로조》와 그에 따른 탄압은 국제로동기준과 인권위원회가 제시한 로동인권기준에 어긋나며 헌법상 로동기본권의 본질을 침해한 행위이다. 수차례에 걸친 국제로동기구(ILO)의 권고, 최근에는 유럽동맹 전문가토론회소집 등 이 땅의 로동탄압은 전세계적인 망신거리가 되고있으며 그 대표적인 사례가 전교조의 《법외로조》조치이다.

또한 《국정롱단》과 《사법롱단》의 주범인 박근혜와 량승태가 감옥에 가있는 상황에서 상식이 있는 《국회》의원이라면 여당시절의 《국가》폭력에 대해 사죄하고 문제해결에 나서는것이 최소한의 례의이다.

시급한 교육현안은 나 몰라라 하면서 교육발전에 헌신적으로 림하고있는 시, 도 교육감들을 고발하는 행태에 동조해줄 국민은 없다. 력대 최다신기록을 달성한 국민청원이 《<자한당>해산청원》이다.

최근 한 여론조사에서 《자한당》은 《국민을 가장 화나게 하는 정당》, 《절대 찍고싶지 않은 정당》 1위를 차지했다. 직무유기, 망발정당 《자한당》은 이미 주권자인 국민의 마음속에서 해산되였다.

《교육(敎育)》의 사전적의미는 《지식과 기술따위를 가르치며 인격을 길러줌》이다.

《자한당》 5명의 교육위원회 의원들이야말로 《교육》이 절실히 필요해 보인다. 《국회》의원들도 공부를 해야 한다. 특히 교육위원회 의원이라면!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