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7월 9일 《우리 민족끼리》

 

남조선대학생들 《황교안아들특혜채용사건》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요구

 

남조선언론들의 보도에 의하면 지난 3일 서울시 서초구 중앙법원앞에서 서울대학생진보련합이 《KT채용비리, 인사관련특혜의혹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고발 및 엄정수사 촉구기자회견》을 진행하였다.

대학생들은 《자한당》 대표 황교안의 아들이 지난 2011년 《KT》(이동통신업체) 시장관리부서 신입직원으로 들어가 얼마 되지 않았는데 법무실로 조동된 사실을 지적하였다. 그러면서 당시 법무실로 이동하게 한 《법무쎈터장》과 황교안이 매우 가까운 사이라는데 대해 까밝혔다.

힘겹게 취업을 준비하는 대학생들앞에서 《능력없는 내 아들도 취업했다.》고 말하는것이 정말 어이없다고 하면서 황교안은 마땅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였으며 그의 발언은 청년들을 우롱하는것이라고 비난하였다.

기자회견후 대학생들은 중앙검찰청에 황교안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