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6월 20일 《우리 민족끼리》

 

《판문점선언 <국회>비준 범국민운동 요청한다》

 

지난 15일 남조선의 자주통일, 평화번영운동련대가 6. 15공동선언발표 19돐을 맞으며 제 정당, 사회단체들에 판문점선언 《국회》비준동의를 위한 범국민운동을 요청하는 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우리는 력사적인 6. 15공동선언발표 19돐을 맞이하며 민족공동의 자주통일과 평화번영강령인 판문점선언의 《국회》비준동의를 즉각 실현하고 남북선언의 완수를 위한 범국민운동을 벌려나갈것을 제 정당, 사회단체에 요청한다.

우리 겨레는 지난해 남북수뇌분들의 력사적인 상봉과 판문점선언, 9월평양공동선언으로 자주통일과 평화번영, 세계평화의 새 리정표를 마련하고 민족자주와 조국통일의 길로 전진하였다.

우리 민족의 한결같은 념원인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앞에 보수와 진보가 따로 있을수 없다.

판문점선언의 《국회》비준동의로써 법적효력을 가지게 하고 제도화하는것은 이 위업실현을 위한 선결핵심과제이다.

현 당국이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력사적사명을 다하도록 《국회》는 즉각 판문점선언비준동의안을 처리해야 한다.

9월평양공동선언과 군사분야합의서가 지난해 10월 23일 《국무회의》심의의결을 거쳐 비준, 발효된것을 놓고보면 《국회》가 아직까지 판문점선언 비준동의를 하지 않은것은 직무유기를 넘어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을 가로막는 반통일, 반민생범죄로서 단죄되여야 한다.

제 정당, 사회단체는 판문점선언 《국회》비준동의를 위한 범국민운동에 적극 나서서 이를 가로막는 《국회》의원들의 설자리를 없애고 영구추방시켜야 한다.

제정당, 사회단체는 《국회》의 판문점선언 비준동의를 즉각 실현하고 남북선언의 완수를 위한 《거국내각》, 판문점선언에 기초한 자주통일, 평화번영법제정을 추진해나가야 한다.

정파적리해를 앞세우거나 부차적이고 비본질적인 문제를 내세워 거국적이고 거족적인 판문점선언실천에 장애를 조성하거나 부정적영향을 끼치는 일이 없어야 한다.

현 당국은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을 앞장에서 실천함으로써 자주통일, 평화번영을 완수할 력사적책무를 안고있다.

현 당국은 통일부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를 비롯한 기구를 총동원해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리행에 따라 정치, 경제, 사회문화 등 국민들의 모든 생활령역에서 누리게 될 행복한 삶의 구체적인 청사진을 각계각층에 분명하게 제시하고 공무원들이 앞장서서 이를 완수하도록 해야 할것이다.

제 정당, 사회단체는 민생을 살리는 판문점선언 《국회》비준동의와 《보안법》페지를 실현해야 한다.

우리는 제 정당, 사회단체가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관건인 《국회》의 판문점선언비준동의와 남북선언완수를 위한 범국민운동을 적극 벌려나갈것을 다시한번 호소한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