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6월 12일 《우리 민족끼리》

 

잘못짚은 한걸음으로 먼길을 에돌수 있다

 

지난해 우리의 주동적인 조치와 성의있는 노력에 의하여 마련된 3차례의 북남수뇌상봉과 력사적인 북남선언들의 채택은 북남관계에서 극적인 전환을 가져왔으며 조국통일을 위한 새로운 려정이 시작되였다. 이 려정에서 북과 남은 지난 한해동안 여러가지 장애와 난관을 과감하게 극복하면서 뜻을 합치고 지혜를 모아 의미있는 첫걸음을 내짚었다.

그러나 오늘 내외반통일세력의 방해책동으로 말미암아 북남관계발전의 앞길에는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져있다.

조선반도의 긴장을 완화하고 북남관계개선의 분위기를 계속 이어나가는가 아니면 전쟁의 위험이 짙어가는 속에 파국에로 치닫던 과거에로 되돌아가는가 하는 기로에 놓여있는 현 정세에서 외세의 눈치를 보면서 력사적인 북남선언리행의 길을 곧바로 가지 못한다면 그 후과는 어떻게 되겠는가.

겨레의 한결같은 념원인 북남관계의 발전과 조선반도의 평화, 통일로 가는 길은 그만큼 멀어지게 된다.

우리 민족이 잘살게 되는것을 바라지 않는 고약한 속통으로 북남선언들의 리행을 한사코 가로막아나서는 외세의 눈치를 보면서 그에 의존하여 민족내부문제를 풀어보겠다는것은 길을 가로막아나선 훼방군에게 방향을 묻고 그에 따라 발길을 옮기는것만큼이나 어리석은 처사이다.

지난해 북남관계에서 일어난 놀라운 변화들은 우리 민족끼리 서로 마음과 힘을 합쳐 이룩한것이지 결코 외세가 가져다준 선사품이 아니다.

우리 민족이 제일이고 민족의 힘이 제일이라는 관점, 우리 민족은 그 무엇이나 마음만 먹으면 못해낼 일이 없다는 배짱을 가지고 북남선언리행의 길을 곧바로 가야 한다.

북남관계의 지속적인 발전을 바라는 진심이 없다면 북남선언들을 리행하는 길에서 발걸음을 잘못 짚게 되며 민족의 지향과 념원을 실현하는 길은 그만큼 더욱 멀어지게 될것이다.

바람이 분다고 흔들리고 비가 내린다고 다른 길을 택하며 남의 얼굴만 쳐다보다가는 언제 가도 목적지에 가닿을수 없을것이다.

외세의 눈치를 보며 좌고우면하는 사대적근성을 버리고 력사적인 북남선언리행에 진솔한 마음을 가지고 달라붙는것, 바로 여기에 장애와 난관을 이겨내며 모든것을 해결할수 있는 정확한 길이 있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