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6월 12일 《우리 민족끼리》

 

세차게 굽이치는 위인칭송열기, 고조되는 통일열망

 

애국애족의 최고화신이시며 불세출의 위인이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높이 모신것은 우리 민족의 최상최대의 행운이며 더없는 영광이고 긍지이다.

온 겨레는 한없이 숭고한 민족애와 세인을 놀래우는 비범한 정치실력, 무비의 담력과 배짱으로 북남관계발전의 전환적국면을 마련해주시고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새시대를 열어놓으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특출한 위인적풍모를 목격하면서 민족의 운명을 수호하고 이 땅에 평화번영의 밝은 미래를 안아오실분은 경애하는 원수님뿐이시라는것을 심장으로 절감하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들의 필생의 뜻과 유훈을 관철하여 조국의 자주적통일을 기어이 이룩하려는것은 우리 당의 확고한 결심이며 의지입니다.》

태양의 은혜로움은 그 눈부신 빛과 뜨거운 열에 있다. 세상만물에 빛과 열을 주는 태양을 떠나 인간의 존재에 대하여 말할수 없듯이 위대한 령도자를 떠나 민족의 존엄과 영예, 민족성원들의 참된 삶과 행복에 대하여 생각할수 없다.

오래동안 멈춰섰던 통일시계의 초침이 다시 돌아가기 시작하고 자주통일, 평화번영의 새 력사가 펼쳐졌던 지난 한해의 격동적인 화폭들을 목격하며 우리 민족은 온 세계가 우러르는 위대한 태양이신 경애하는 원수님을 높이 모시여 끝없이 밝고 창창할 통일조선의 앞날을 확신성있게 내다보고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항시적인 전쟁위기에 놓여있는 조선반도의 비정상적인 상태를 끝장내고 민족적화해와 평화번영의 시대를 열어놓으실 의지를 안으시고 지난해 정초부터 북남관계의 대전환을 위한 주동적이며 과감한 조치들을 취하시였다.

나라의 통일문제를 그 주인인 우리 민족끼리 해결하려는 투철한 관점과 립장, 든든한 배짱과 자신심을 가져야 한다는 사상, 온 민족이 조국통일의 큰뜻을 앞에 놓고 사상과 리념, 정견의 차이를 초월하여 하나로 굳게 단결하여야 하며 민족대단합, 애국애족의 경륜과 전통을 귀중히 여기고 적극 살려나가야 한다는 사상을 비롯하여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밝혀주신 사상과 방침들은 우리 민족의 조국통일위업이 자주와 단합의 궤도를 따라 힘차게 전진할수 있게 한 원동력이였다.

그이의 불면불휴의 로고에 의해 지난 한해동안 북남관계에서 일어난 놀라운 변화들은 우리 민족끼리 서로 마음과 힘을 합쳐나간다면 조선반도를 가장 평화롭고 길이 번영하는 민족의 참다운 보금자리로 만들수 있다는 확신을 온 겨레에게 안겨주었다.

온 겨레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태양처럼 환하신 영상과 호방하고 진정넘친 음성, 위풍당당한 모습을 통해 그이께서 지니신 투철한 민족자주사상과 확고한 통일의지, 무한대한 도량과 겸허하고 소탈한 풍모, 강인담대한 배짱과 무비의 담력을 깊이 새겨안았다.

하기에 세월을 주름잡는 비상한 속도, 파격의 련속으로 자주통일의 새 아침을 불러오신 경애하는 원수님에 대한 흠모열기는 온 삼천리강토를 진감하였다.

남녘땅 곳곳에서 경애하는 원수님을 《전설속의 천재》, 《소탈하고 례절바르신 지도자》, 《덕망이 높은 령도자》 등으로 칭송하는 목소리가 그칠새 없이 울려나왔다. 인터네트홈페지들에도 김정은위원장이 조선반도를 하나로 만들고있다.》, 《5천년을 함께 살던 민족에게 희망이 생겼다.》, 《남북관계의 새로운 시대를 보여주는 하나의 징표》, 《세간의 상상력을 뛰여넘는 파격적인 회담》 등으로 절세위인을 열렬히 칭송하는 글들이 련속 실리였다.

진정 천하를 그러안는 넓은 도량과 투철한 민족자주사상, 확고한 통일의지로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열어나가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에 대한 남조선인민들의 다함없는 경모심은 지어낼수도 강요할수도 없는 가장 진실하고 숭고한 사상감정이다.

지금 절세위인의 위인적풍모에 매혹된 각계층 남녘인민들은 경애하는 원수님을 《민족을 진실로 사랑하시고 통일의 확고한 의지를 지니신분》, 《겨레에게 통일을 안겨주실 민족의 구세주》로 칭송하면서 우리 민족끼리의 기치아래 밝아올 통일의 새 아침을 긍지높이 내다보며 용기백배하여 거족적통일운동에 과감히 떨쳐나서고있다.

얼마전에도 남조선의 여러 정당, 단체 성원들이 《국회》의원회관에서 모임을 가지고 지금이야말로 자주의 기치를 높이 들고 민족이 공조해야 할 때라고 하면서 대중적인 통일운동에 적극 떨쳐나설것을 호소하였다.

또한 남조선인터네트신문에 의하면 청년련대가 판문점선언발표 1돐을 맞으며 《외세의 간섭을 배격하고 민족의 단결된 힘으로 남북관계발전, 평화번영을 이루어나가자》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은 민족자주의 립장을 확고히 세우고 북남관계를 발전시켜나가야 한다고 하면서 청년들이 앞장에서 외세의 간섭을 배격하고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북남관계발전과 평화, 번영을 이루어나가기 위한 투쟁을 힘차게 전개해나갈것이라고 강조하였다.

남조선각계층속에서 고조되고있는 통일열망은 절세의 애국자이시며 민족의 어버이이신 경애하는 원수님을 운명의 기둥으로, 통일조국의 령수로 믿고 따라나서려는 열렬한 지향과 의지의 분출이다.

민족의 화해와 단합, 조국통일을 위한 투쟁에 그 어떤 사나운 외풍과 역풍이 불어와도 절세위인의 령도따라 광명한 미래를 향하여 나아가는 우리 민족의 앞길을 막을 힘은 이 세상에 없으며 자주통일의 날은 반드시 밝아오고야말것이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