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5월 16일 《우리 민족끼리》

 

민심을 거스르면 천벌을 면치 못한다

 

곰 창날 받듯이라는 속담이 있다. 곰이 자기를 찌르는 창을 받으면 제몸에서 빼는것이 아니라 계속 창을 잡아당기면서 더욱더 깊이 제몸을 찔러 나중에는 죽고만다는 고사로부터 생긴것으로서 우둔하고 미련하여 제가 자기스스로를 해치는자들을 비웃어 이르는 말이다.

제손으로 파멸을 재촉하는 남조선의 《자한당》것들에게 꼭 들어맞는 말일것이다.

한것은 《자한당》의 정치시정배들이 민심의 버림을 받고 지리멸렬의 구렁텅이에 빠져 허우적거리면서도 반인민적, 반민족적망동에 더욱 광분함으로써 겨레의 분노와 규탄을 고조시켜왔기때문이다.

최근에만도 《자한당》것들은 《국회》안팎에서 란동을 부리며 민심에 역행하는 추악한 망동을 일삼고있다.

《자유한국당》것들이 떠드는 《좌파독재저지》, 《헌법수호》란 초불투쟁의 성과와 전취물을 전복하고 보수세력의 재집권과 파쑈독재부활을 위한 단말마적발악외에 다른 아무것도 아니​다.

박근혜탄핵때 력사의 심판을 받은 보수패당이 감히 머리를 쳐들고 초불투쟁을 모독하며 세상을 뒤집어엎으려고 날치고있는것이야말로 남녘민심에 대한 용납 못할 도전이다.

하기에 얼마전 4. 16련대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들은 대규모적인 초불집회를 열고 《자한당》을 적페청산과 사회개혁을 가로막는 범죄집단, 부패정당으로 강력히 단죄하면서 국민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있다, 해산절차와 법을 론할 필요도 없다, 박근혜를 탄핵시킨것처럼 다시한번 초불민심이 들고일어나 《자한당》을 심판하자고 호소하였다.

광주에서도 시민사회단체들과 주민들이 이곳에서 그 무슨 《규탄집회》라는것을 벌려놓으려던 황교안을 비롯한 《자한당》것들을 향해 《당장 물러가라.》 , 《<자유한국당> 해체하라.》고 하면서 물벼락을 안기는 등 격렬한 투쟁을 벌렸다.

한편 청와대국민청원게시판에 《자한당》해산을 요구하는 청원자수가 180만여명을 넘어섰으며 인터네트에는 《다시 초불을 들고 <자한당>을 완전히 해체시키자.》, 《국민을 우롱하는 역겨운 친일매국노들, 다음해 <총선>에서 박멸하자.》 등의 글들이 수없이 오르는 등 역적당에 대한 민심의 심판기운이 날로 고조되고있다.

이것은 력사의 반동이며 시대의 오물인 《자한당》 에 대한 민심의 응당한 저주와 분노의 폭발이다.

이 저주와 분노는 그대로 무자비한 징벌의 비수가 되여 역적무리의 명줄을 겨누고있다.

현실은 민생은 아랑곳없이 눈을 감으면 오직 재집권야망의 개꿈속을 헤매이고 눈을 뜨면 그 실현을 위해 온갖 못된짓을 다하는 《자한당》의 어리석은 발버둥질이 역적무리의 파멸을 더욱 앞당기고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민심은 천심이며 민심을 거스르면 천벌을 받기마련이다.

언론인 림 철 명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