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4월 16일 《우리 민족끼리》

 

 

북남선언리행을 회피하는 배신적행위

 

최근 청와대와 통일외교안보관련부서들의 《국회》업무보고를 비롯한 여러 계기들에 남조선당국이 추구하는 올해 《대북정책방향》의 전모가 낱낱이 드러났다.

문제는 남조선당국이 긴밀한 <한미공조>유지를 통한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의 선순환적진전이니, 북미대화재개의 동력을 살리기 위한 <중재자>, <촉진자>역할이니, 대북제재틀내에서 남북경제협력사업을 다루어나가는 원칙이니 하고 횡설수설하는가 하면 《한》미합동군사연습을 축소하는 대신 남조선군단독훈련의 질적강화, 첨단무장장비의 개발과 도입으로 굳건한 《안보》태세를 견지해야 한다는 소리까지 내뱉으면서 온당치 못하게 놀아대고있는것이다.

지어 남북관계는 북미관계와 발을 맞추지 않을수 없는 상황이라고 하면서 사실상의 《속도조절》을 운운하는가 하면 외교부에 대북제재리행을 전담하는 별도의 기구까지 내오려하고있다.

지금 온 겨레는 북남선언들이 철저히 리행되여 북남관계가 끊임없이 개선되여나가기를 절절히 바라고있다.

남조선당국의 태도는 겨레의 지향과 요구에 등을 돌려대고 북남선언리행을 회피하는 배신적인 행위가 아닐수 없다.

남조선당국은 북남선언리행에 대한 책임감도, 대화상대에 대한 례의와 도리도 다 줴버리고 미국과 보수패당의 압력에 굴복하여 그들의 비위를 맞추는데만 급급하고있다.

남조선당국이 진실로 북남관계개선과 평화와 통일을 바란다면 판문점상봉과 9월평양상봉때의 초심으로 되돌아와 북남선언들의 성실한 리행으로 민족앞에 지닌 자기의 책무를 다해야 한다.

그러자면 외세의 눈치를 보면서 좌고우면하지 말아야 하며 북남관계를 판문점선언발표이전시기로 되돌려보려고 발악하는 보수세력의 망동에 단호히 대처해나가야 한다.

만일 남조선당국이 우리의 거듭되는 충고를 외면하고 계속 외세추종에 매달리면서 북남선언리행을 회피한다면 스스로 사면초가의 신세를 불러오는 결과밖에 차례질것이 없을것이다.

남조선당국은 이제라도 우리의 거듭되는 충고를 새겨듣고 북남선언리행에서 립장과 태도를 바로 하여야 한다.

장 영 길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