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4월 15일 《우리 민족끼리》

 

만민의 심장속에 영생하시는 20세기의 걸출한 수령

 

세계정치사에는 뚜렷한 업적을 남긴 정치가들과 위인들이 적지 않게 기록되여있다. 하지만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처럼 한평생 인민대중의 자주위업을 위하여 모든것을 깡그리 바치시고 시대와 력사앞에 불멸의 공적을 쌓아올리신분은 알지 못한다.

하기에 오늘도 세계 진보적인류는 우리 수령님을 그토록 못 잊어하며 그이를 20세기의 가장 걸출한 수령, 절세의 위인이시라고 높이 칭송하고있다.

김일성주석께서는 인류사상사에서 처음으로 되는 위대한 주체사상을 창시하시고 그에 기초하여 혁명과 건설을 승리적으로 령도하시였다. 조선땅우에 강력한 국방공업과 발전된 자립적민족경제토대를 갖춘 자주적이며 번영하는 사회주의국가를 건설하시였다. 하기에 조선인민은 그이를 사회주의조선의 시조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영원한 주석으로 높이 모시고있다.》(로므니아사회주의당 최고리사회 위원장)

《오늘 진보적인류는 피압박인민들의 민족해방위업에 불멸의 업적을 쌓으신 조선인민과 세계인민들의 영원한 수령이신 김일성주석을 숭엄히 추억하고있다. 인민의 아들로 탄생하시여 지원의 뜻을 체현하시고 위대한 주체사상을 창시하신 김일성주석은 인민의 자유와 해방을 위한 위업에 한생을 바치신 인민의 자애로운 어버이이시였다. 김일성주석을 모시여 조선은 동방의 영원한 존엄과 긍지의 나라로 세기를 이어 빛을 뿌리고있다.

김일성주석께서는 한세대에 두 제국주의강적을 때려부시여 세인을 놀래우는 력사의 기적을 창조하시였다. 참으로 그이께서는 정의의 편에 서시여 아시아와 세계평화를 수호하시고 진보적인민들을 자유와 독립을 위한 투쟁에로 이끄심으로써 우리모두의 심장속에 세계인민들의 수령으로 영생하고계신다.》(에짚트자유사회주의자당 부위원장)

김일성주석께서 인민대중중심의 주체사상을 창시하시여 인류가 나아갈 길을 환히 밝혀주심으로써 수많은 아프리카나라 인민들은 식민지노예의 사슬을 끊어버리고 민족적독립을 이룩하였다. 김일성주석께서 조선혁명과 세계자주화위업에 쌓아올리신 불멸의 업적은 길이 빛나고있다.》(민주꽁고공산당 중앙위원회 부총비서)

김일성주석께서는 조선혁명과 세계자주화위업에 쌓아올리신 공적으로 하여 진보적인민들의 다함없는 경모를 받고계신다.

김일성화는 볼수록 아름답고 매혹적이며 우아한 꽃이다. 이 꽃은 기네를 비롯하여 수많은 나라와 지역에서 활짝 피여나고있다. 김일성화를 본 사람들은 그것이 담고있는 깊은 뜻과 아름다움에 매혹되여 주석님을 더더욱 높이 칭송하고 열렬히 흠모하고있다. 세계화초계가 공인하는 명화 김일성화는 인류공동의 재보로 더욱 만발할것이다.》(기네 김일성김정일화협회 부위원장)

《위대한 김일성주석께서는 자주의 기치를 높이 드시고 시대와 력사앞에 불멸의 업적을 쌓으시였다. 김일성주석님은 탁월한 사상과 령도, 고매한 덕망으로 조선인민과 세계 진보적인류의 절대적인 지지와 신뢰속에서 20세기를 반제자주위업, 사회주의위업의 승리의 세기로 빛내이신 걸출한 수령, 절세의 애국자, 위대한 혁명가이시다. 20세기는 명실공히 김일성주석님의 불멸의 업적과 위인적풍모로 빛나는 세기이다. 》(베닌 김정일장군 만세》친목회, 주체사상연구 베닌전국위원회의 공동성명중에서)

참으로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계시였기에 20세기는 자주의 시대로 빛날수 있었으며 인류자주위업은 력사의 온갖 도전을 이겨내며 승리적으로 전진하여올수 있었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인류자주위업, 사회주의위업에 쌓으신 불멸의 업적은 오늘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에 의하여 더욱 빛을 뿌리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위대한 수령님의 뜻을 받들어 인류자주위업, 사회주의위업의 승리를 기어이 이룩하시려는 확고한 의지를 지니시고 정력적인 활동을 벌리고계신다.

우리 인민과 세계 진보적인류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혁명활동에서 자주화된 새 세계를 확신성있게 내다보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계시기에 인류자주위업, 사회주의위업은 반드시 승리할것이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