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4월 13일 《우리 민족끼리》

 

민족공조로 겨레의 밝은 앞날을 열어나가야

 

민족적긍지와 자부심을 가지고 민족운명개척의 길을 외세의 간섭이 없이 자신의 힘으로 개척하려는 겨레의 의지와 열망은 날이 갈수록 높아지고있다.

오늘날 다른 나라와 민족을 저들의 리익실현을 위한 제물로 삼으려는 외세의 책동도 계속되고있다.

그럴수록 민족적존엄을 귀중히 여기고 이를 고수하고 떨쳐가는것이 중요하다.

우리 민족은 반만년의 유구한 세월 한피줄을 잇고 찬란한 문화를 창조하여온 슬기롭고 재능있는 민족이며 애국심이 높고 자주성이 강한 민족이다.

민족적자존심을 줴버리고 남에게 비굴하게 굽신거리며 우리 민족내부문제해결을 간청하고 외세와 공조하는것은 노예굴종적처사이며 반민족적행위이다.

하기에 지금 온 겨레는 외세가 아니라 동족과 손을 잡고 민족공조에 적극 떨쳐나설 의지를 피력하고있다.

외세와의 공조를 배격하고 민족공조로 겨레의 밝은 앞날을 열어나가는것은 민족문제해결에서 나서는 필수적요구이다.

북남관계문제는 철두철미 우리 민족내부문제이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이룩하여야 할 주인은 다름아닌 북과 남의 우리 민족이다.

때문에 우리 민족내부문제,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이룩하는데서 나서는 모든 문제는 응당 그 주인인 우리 민족끼리 마주앉아 허심탄회하게 론의하고 방도를 찾아야 하며 온 겨레의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풀어나가야 한다.

여기에 외세가 끼여들면 불필코 복잡성이 조성되고 동족간의 불신과 오해만이 자라나게 된다.

북과 남이 외세를 배격하고 우리 민족끼리 공조해나갈 때만이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민족의 의사와 요구, 공동의 리익에 맞게 순조롭게 풀어나갈수 있다.

남에게 의존하며 외세와 공조하여서는 언제 가도 우리 민족내부문제를 민족의 의사와 리익에 맞게 해결할수 없다. 이것은 지나온 력사와 오늘의 현실이 가르쳐주고있는 교훈이다.

지금이야말로 외세에 대한 환상을 말끔히 털어버려야 할 때이다.

우리 민족내부문제는 그 누구의 승인을 받고 하는것이 아니며 누구의 도움으로 이루어지는것도 아니다.

그 어떤 외세도 우리 민족에게 북남관계발전과 통일을 가져다주지 않으며 또 가져다줄수도 없다.

외세의존은 예속의 길이며 민족공조에 평화와 번영, 통일의 밝은 길이 있다.

지난해 북남관계에서 일어난 경이적인 성과들이 보여주듯이 북과 남이 자기 민족에 대한 긍지와 자부심, 자기 민족의 힘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손을 맞잡으면 극복 못할 난관과 장애란 있을수 없다. 우리 민족내부문제해결에서 외세의 간섭을 단호히 배격하고 우리 민족끼리 서로 힘을 합치고 공조하여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을 주동적으로 개척해나가야 한다.

민족자주의 원칙에서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북남관계를 발전시키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이룩해나가려는것은 우리의 시종일관한 립장이다.

온 겨레는 민족공조에 겨레의 밝은 앞날이 있다는 드팀없는 의지를 안고 그 실현을 위한 투쟁에 힘차게 떨쳐나서야 할것이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