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4월 13일 《우리 민족끼리》

 

《5. 18 때 <시체이송의혹>, 더는 진상규명 피할수 없다》

 

지난 4월 8일 남조선언론 《경향신문》에 5. 18진상조사위원회의 출범을 방해하고있는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면서 5. 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에 의하여 자행된 《민간인시신은페의혹》을 반드시 규명할것을 주장한 글이 실렸다.

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5. 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공군수송기로 시체를 옮겼다는 군부기록이 나왔다.

륙군본부가 1981년 6월에 작성한 《소요진압과 그 교훈》이라는 문건에는 5. 18 당시 공군수송기 지원현황이 상세하게 적혀있었다.

이가운데 5월 25일 광주—김해구간에서 의약품과 수리부속품을 운송했다는 기록이 있는데 비고란에 《시체(屍體)》라고 적혀있다.

군은 임무수행중 사망한 군인을 《시체》라고 하지 않고 《영현(英顯)》(죽은 사람의 령혼을 높여 부르는 말)으로 기록한다.

게다가 당시 오인사격 등으로 사망한 군인 23명의 시신은 모두 성남비행장으로 옮겨졌다. 이때문에 5. 18 당시 공군수송기가 김해에서 의약품 등을 싣고 광주로 왔다가 돌아가면서 《계엄군》에 의해 희생된 민간인시신을 빼돌린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있다.

충격적인 내용이다. 사실로 믿고 싶지 않을 정도다. 만에 하나 무고한 시민을 총칼로 죽인것도 모자라 시신을 다른곳으로 옮겨 학살증거를 숨겼다면 그야말로 천인공노할 범죄가 아닐수 없다.

해당 문건은 군이 진압 1년뒤 여러 군기록을 바탕으로 작성한것이기때문에 신뢰성이 매우 높다고 한다.

전문가들은 《여러 정황상 운송한 시신은 행방불명자로 보는것이 타당하다.》고 했다.

광주시가 인정한 5. 18 당시 행방불명자는 82명, 이가운데 6명은 광주 망월동 5. 18 무명렬사묘에서 신원이 확인되였다. 나머지 76명의 행방불명자는 지난해까지 암매장추정지 11곳을 발굴조사했지만 단 한명도 찾지 못했다.

행방불명자확인 및 유해발굴 등은 지난해 3월 제정된 5. 18특별법에 따라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대상이다.

그러나 진상조사위원회는 지금까지 가동조차 못한채 표류하고있다. 《자유한국당》이 지난 2월 그들이 추천한 진상조사위원 2명을 재추천해달라는 현 당국자의 요구를 거부한채 요지부동이기때문이다.

《자유한국당》은 《5. 18 망언》의원 3명에 대한 징계도 여태껏 뭉개고있다.

5. 18민주화운동은 39년이 지나도록 상당부분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채 미완으로 남아있다.

직승기기총사격여부, 집단발포책임자규명, 《보안사령부》의 5. 18 외곡 및 조작경위, 《계엄군》성폭행까지 한두가지가 아니다. 여기에 학살은페의혹까지 새롭게 더해졌다.

이제 더는 피할수 없다. 《자유한국당》은 두말없이 객관적인 진상조사위원회구성과 조속한 정상가동에 협조해야 한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