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3월 13일 《우리 민족끼리》

 

심각한 교훈을 찾아야 한다

 

최근 남조선에서 《자유한국당》 대표로 선출된 황교안이 쑥대에 올라간 민충이처럼 기고만장하여 현 《정권》과의 정면대결을 공공연히 고취해나서고있다.

당대표《선거》에 출마할 때부터 현 당국을 《주사파정부》, 《신적페》, 《친북정권》이라고 물어뜯던 황교안은 취임연설에서 《현 〈정권〉의 폭정에 맞서 치렬한 전투를 하겠다.》고 광기를 부린데 이어 첫 최고위원회의라는데서도 《국민들이 가장 크게 바라는것은 현 〈정권〉의 잘못된 정책과 폭정을 막는것이다.》, 《과감히 싸워 세상을 바꾸겠다.》고 피대를 돋구며 고아댔다.

그런가 하면 《〈정부〉가 남북경제협력에만 온통 신경이 쏠려 북의 비핵화속임수에 안일하게 대응하고있다.》, 《경제와 민생이 도탄에 빠졌다.》는 등의 헛나발을 불어대면서 당의 운영방향을 《좌파저지투쟁》으로 정한다, 《문재인〈정권〉 경제실정백서작성위원회》를 설치한다 하며 현 당국의 《정책실패》를 부각시키고 민심을 끌어당기기 위해 악을 쓰며 설쳐대고있다.

역적당의 수장자리를 차지하자마자 적반하장격으로 놀아대는 황교안의 추태는 초불민심의 주적으로 락인된 역적배만이 연출할수 있는 신파극이다.

황교안으로 말하면 지난 박근혜《정권》시기 역도년의 《충견》, 《파수병》으로 악명떨친 극악한 교형리, 인간추물이다.

이런 쓰레기가 오늘은 적페본거지인 《자유한국당》의 수장이 되여 초불민심에 로골적으로 도전해나서고있다.

박근혜년과 함께 력사의 무덤에 순장되여야 할 특급범죄자가 오히려 현 당국을 《폭정세력》으로 매도하며 세상을 바꾸겠다고 고아대는것이야말로 만사람의 분노와 조소를 자아내는 비극이 아닐수 없다.

황교안의 히스테리적광기는 단순히 제놈의 정치적잔명을 부지하고 권력야욕을 실현해보려는 몸부림이 아니라 박근혜역도와 보수패당에 대한 남조선각계층민심의 단호한 심판과 초불투쟁의 성과를 뒤집어엎으려는 정치쿠데타이다.

사태의 심각성과 위험성은 황교안의 뒤에 《유신》잔당들과 수구보수세력이 도사리고있고 박근혜역도년이 배후조종을 하고있다는데 있다.

역적무리들의 란동을 단호히 짓뭉개버리지 않는다면 박근혜역도의 부활과 함께 남조선인민들이 피흘려 쟁취한 전취물들이 말살당하고 파쑈와 불의가 살판치는 암흑시대로 되돌아갈수밖에 없다.

그렇게 되면 이제나 저제나 때를 기다리며 이발을 부득부득 갈아온 보수패당의 보복의 칼날이 현 《정권》은 물론 초불투쟁을 주도하였던 사람들에게 사정없이 날아들게 될것이라는것은 너무도 자명하다.

박근혜년과 몇몇 수급졸개들의 구속으로 적페청산이 끝났다고 방심하는 사이에 황교안역도와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이 세력을 규합하여 초불민심이 떠올린 현 《정권》과 민주개혁세력에게 정면대결해나서게 된 험악한 사태에서 심각한 교훈을 찾아야 한다.

남조선각계층은 《정권》탈취를 공공연히 부르짖으며 발광하는 보수패당의 무분별한 망동을 추호도 용납하지 말아야 하며 황교안과 《자유한국당》을 철저히 박멸하기 위한 투쟁의 불길을 더욱 세차게 지펴올려야 할것이다.

림 정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