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2월 11일 《우리 민족끼리》

 

썩은 시궁창을 메워버리지 않고서는

 

요즘 남조선에서 온갖 패륜패덕을 일삼는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의 추악한 행적이 또다시 드러나 사회각계의 비난을 받고있다.

지난 1월 31일 미국에 사는 어느 한 관광안내자는 《자유한국당》소속 《국회》의원 최교일이 지난 2016년 9월 미국에 출장왔을 때 자기를 강박하여 《스트립 바》(라체춤을 봉사하는 술집)에 들어갔으며 춤을 추는 창녀들에게 《팁》까지 주면서 무려 3시간동안 얼이 쑥 빠져 구경했다고 폭로하였다.

속담에 제 버릇 개 못준다고 호색과 방탕을 체질화한 《색정당》패거리들의 본성은 어디가나 꼭 드러나기마련이다.

물론 《자유한국당》이 《색정당》, 《성추행당》, 《성누리당》 등 듣기에도 역겨운 오명들과 별명을 붕어똥처럼 달고다니는 패륜집단이라고 볼 때 그속에 몸을 담군 최교일의 추행은 별로 새삼스러운것이 아니다.

력대 보수역적패당것들은 인간륜리를 어지럽히는 온갖 추악하고 께끈한 반인륜적행위만을 골라해온 패륜아들이다.

지난 보수집권시기 《한나라당》 의원 강용석의 녀대학생들에 대한 성희롱발언사건, 《새누리당》대표 김무성의 녀기자성추행사건, 《새누리당》 상임고문 박희태의 골프장녀봉사원성추행사건, 전 《자유한국당》의 최고위원 류여해에 대한 홍준표의 성희롱사건 등은 때와 장소에 관계없이, 그 누구를 막론하고 성추행을 밥먹듯하는 보수패거리들의 추악상을 잘 보여주고있다.

예로부터 웃물이 맑아야 아래물이 맑다고 《색정당》의 《고참》들부터가 주색잡기에 이골이 텄으니 《신참》인 최교일이 어찌 짝지겠다고 하겠는가.

이와 관련하여 지금 남조선 각계층속에서는 《국민혈세로 미국에 출장가서 라체춤을 구경한 최교일은 <국회>의원자격이 없다.》, 《<자유한국당>은 이런자를 의원으로 추천하고도 적페청산을 위한 권력기관개혁을 방해하고있다.》, 《최교일을 당장 의원직에서 사퇴시키자.》, 《<자유한국당>은 국민들앞에서 석고대죄하라.》고 하면서 격분을 금치 못해하고있다.

썩은 시궁창은 갈수록 악취를 풍기는 법이다.

민생은 아랑곳없이 오직 저들의 변태적인 욕망만을 추구하는 천하호색광, 패륜아들이 득실거리는 《자유한국당》과 같은 더러운 시궁창을 하루빨리 메워버리지 않고서는 남조선사회가 깨끗해질수 없다는것이 각계의 한결같은 평이다.

 

최 려 송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