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1월 7일 《우리 민족끼리》

 

《<자유한국당>, 5. 18 진상조사 회피하지 말아야》

 

지난 10월 31일 남조선언론 《한겨레》에 5. 18광주학살만행의 진상규명을 위한 조사위원추천을 지연시키고있는 《자유한국당》의 방해책동을 비판한 글이 실렸다.

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5. 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자유한국당》의 조사위원추천지연으로 출범도 못한채 48일째 표류하고있다.

5. 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 등에 의해 성폭력이 자행되였다는 《정부》발표까지 나왔지만 정작 이를 조사할 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가동조차 못하는 답답한 상황이 이어지고있다.

《자유한국당》은 하루빨리 추천절차를 마무리해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가동되도록 해야 한다.

5. 18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5. 18진상규명특별법》에 따라 모두 9명의 위원으로 구성하도록 되여있다.

이에 따라 《국회》의장 1명, 더불어민주당 4명, 《바른미래당》 1명의 추천은 끝났지만 《자유한국당》의 몫 3명의 추천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5. 18진상규명특별법》은 지난 2월 《국회》를 통과했고 9월 14일 시행에 들어갔다.

《자유한국당》은 《인물난》을 호소하지만 지금까지 추천을 미루는건 진상규명에 대한 의지부족이라고 말하지 않을수 없다.

특히 《자유한국당》이 공식적으로는 부인했지만 당 일각에서 극우론객 지만원을 조사위원으로 검토한다는 이야기가 나온건 우려스러운 일이다.

지만원은 5. 18민주화운동을 《북특수군의 폭동》이라고 주장했다가 법원으로부터 허위사실적시에 의한 손해배상판결을 여러차례 받았다.

5. 18민주화운동 당사자들이나 유가족들은 이를 대표적인 《가짜뉴스》로 지목한다. 기왕에 진상을 규명하기로 한만큼 이 부분도 철저히 가려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인물로 진상규명조사위원회를 꾸려야 할것이다. 지만원은 조사대상이지 조사주체가 될수는 없다.

5. 18민주화운동이 일어난지 38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진상을 규명해야 할 부분이 많다.

군의 집단발포책임자 및 경위, 1988년 보안사령부 등이 만든 《5. 11연구위원회》의 5. 18 민주화운동외곡 및 조작경위, 그리고 《계엄군》의 성폭행까지 한두가지가 아니다.

오랜 세월이 흐른만큼 5. 18민주화운동의 진실을 밝히는데 정치적유불리를 따질 일이 아니다.

《자유한국당》이 《세월》호진상조사때처럼 5. 18민주화운동진상조사에서도 사사건건 진행을 방해하고 정치공방으로 몰아간다면 스스로 국민들의 외면을 택하는것과 같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