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0월 8일 《우리 민족끼리》

 

《통합진보당관련사건 재조명이 진정한 구시대 청산이다》

 

지난 10월 2일 남조선언론 《민중의 소리》에 통합진보당을 강제해산시킨 박근혜패당의 죄행을 준렬히 단죄하면서 통합진보당해산사건의 진상을 하루빨리 밝혀 피해자들의 명예를 회복시키는것이 사법적페를 청산하는 길이라고 강조한 글이 실렸다.

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박근혜《정권》이 강제해산시킨 옛 통합진보당 당원들이 해산 이후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인다.

통합진보당해산사건은 반민주적범죄의 상징이자 《사법롱단》의 정점이다.

통합진보당 당원들이 모인다는것은 명예회복차원을 넘어 《사법롱단》사태를 바로잡고 참다운 새 사회를 세우는 걸음이다.

통합진보당해산사건은 하나의 개별사건으로 볼수 없다.

《리석기의원내란음모사건》에서부터 정당해산, 《국회》의원 및 지방의원 지위박탈에 이르기까지 일련의 흐름이였다.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비망록에서 볼수 있듯이 박근혜와 김기춘 전 비서실장은 통합진보당와해를 위한 공작을 집요하게 펼쳤다.

정보원과 공안기관이 첩자들을 동원해 《내란음모》사건을 조작하고 그를 바탕으로 정당해산을 청구하고 이후 의원지위를 박탈하는 과정까지 박근혜청와대가 깊숙이 개입했다.

단순히 정치인 몇명, 정치세력에 그치지 않고 10만에 이르는 당원들을 사회에서 지워버리는 폭압이였다.

통합진보당해산사건은 그 자체로 반민주적인 범죄행위이다.

정당의 활동도 아니고 명시된 강령도 아닌 《숨은 목적》이라는 황당한 리유를 들어 10만명의 당원이 가입되여있고 6명의 《국회》의원이 있는 정당이 한순간에 해산되였다.

《결사의 자유》, 《정치활동의 자유》는 그 순간 완전히 무너졌다. 현대사에서 볼수 없는 력사의 퇴행이였다.

통합진보당관련사건들은 하나같이 《사법롱단》의 희생사건들이였다.

《내란음모사건》판결시기 의원지위박탈을 놓고 청와대와 사법부의 거래정황이 발견되였다. 해산심판을 앞두고 《헌법재판소》와 청와대의 교감정황도 드러났다.

박근혜의 《국정롱단》은 국민들에 의해 단죄되였지만 《사법롱단》은 아직 수사조차 제대로 되지 못하고있다.

통합진보당관련사건들을 재조명하는것은 《사법롱단》을 바로잡는 《기압계》가 될것이다.

이러한 사건들에는 분명 피해자가 존재한다.

10만명의 당원들이 한순간 《종북세력》으로 규정됐다. 자신의 직장에서, 지역사회에서 통합진보당 당원이라는 리유로 멸시와 경계의 대상이 되였다.

박근혜《정권》이 통합진보당관련사건들을 벌릴수 있었던 바탕에는 《종북공세》가 있었다. 누군가를 《종북》으로 몰아붙이면 《내란음모자》로 만들수도 있었고 정당을 해산시킬수도 있었다. 이 모든것들은 새로운 랭전을 추구했던 리명박, 박근혜《정권》시기에나 가능했다.

세상은 바뀌였다. 《한》반도가 평화로 가는 시대에 《종북공세》가 설 자리는 없다.

뒤집어보면 허황한 《종북공세》의 피해자들을 구제하는것이 이 시대에 맞는 길이다.

박근혜《정권》시절에도 많은 사람들이 통합진보당 《종북》몰이를 막기 위해 노력했다.

이제 《종북》몰이로 시작되여 민주와 인권을 무참히 유린하였던 과거를 청산해야 한다.

옛 통합진보당 당원들의 명예회복의 길에 참다운 민주를 지향하는 사람들의 손길이 함께 하길 기대한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