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5일 《우리 민족끼리》

 

남조선검찰 박근혜《정권》시기 《관제데모》조종자들에게 징역형 선고

 

남조선언론들의 보도에 의하면 지난 8월 31일 서울중앙지방법원이 박근혜《정권》시기 보수단체들에 대한 불법자금을 지원한 혐의를 받고있는 전 청와대비서실장 김기춘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각각 징역 4년과 6년형을 구형하였다.

이밖에 박준우, 현기환, 김재원 전 정무수석에게도 각각 징역 2년, 7년, 5년형을 선고하였다고 한다.

검찰은 징역형을 언도받은 피고인들은 《헌법수호》라는 막중한 임무를 부여받은 고위 《공직자》들임에도 불구하고 직권을 람용하여 불법행위를 감행하였다고 하면서 구형리유를 밝혔다.

조사자료에 의하면 김기춘을 비롯하여 징역형을 선고받은 범죄자들은 지난 2014년 2월부터 2015년 4월까지 《전국경제인련합》(전경련)에 《어버이련합》 등 20여개의 친박단체들에 총 23억 8 900여만원의 막대한 자금을 지원하도록 지시하였다고 한다. 또한 조윤선을 비롯한 관계자들은 지난 2015년 1월부터 2016년 1월까지 30여개의 친박단체들에 35억여원을 지원하였고 2014년 9월부터 다음해 5월까지 《정보원특수활동비》 4 500만원을 받은 혐의도 있다고 한다.

범죄자들은 당시 여당을 지지하고 야당을 반대하는 시위를 하게 할 목적으로 극우보수단체들에 불법자금을 지원하였다고 한다.

이와 관련하여 언론들은 반민주적인 《관제데모》 조종자들을 모조리 밝혀내여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하고있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