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4일 《우리 민족끼리》

 

《쌍룡자동차로동자들의 생존권사수투쟁을 살인진압한 리명박과 조현오를 처벌하라》

 

지난 8월 30일 남조선언론 《민중의 소리》에 쌍룡자동차로동자들의 생존권을 위한 투쟁을 야수적으로 진압한 리명박역도와 전 경기도 경찰청장 조현오를 처벌할것을 요구하는 사설이 실렸다.

사설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리명박《정권》이 저지른 폭력범죄들가운데 다시 돌려보기 싫은 장면을 꼽으라면 둘에 하나는 2009년에 있은 쌍룡자동차로동자들에 대한 살인적인 진압일것이다.

평화로운 평택에 갑작스럽게 엄습한 대규모정리해고의 위협, 자본의 편만 드는 공권력이 시시각각 조여오던 생존권의 위기에 쌍룡자동차로동자들은 저항했고 우리 국민들은 안타까운 심정으로 《함께 살자.》며 뜨겁게 련대하였다.

그러나 결말은 참으로 처참하였다.

살려달라는 로동자들을 맞이한건 인명까지 앗아갈만큼 아찔한 진압에 나선 리명박《정권》의 경찰이였다.

힘없이 결박된 로동자들마저 무자비하게 두들겨패는 장면이 방송을 통해 중계될 때 국민들은 차마 고개를 들수 없었다.

쌍룡자동차공장의 옥상은 마치 생포된 적군의 포로를 폭력으로 유린하는 점령군의 야만적인 전장같았다.

그로부터 9년이 흘러서야 그 끔찍하고 공포스러웠던 진상이 일부 공개되였다.

8월 28일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는 당시 쌍룡자동차로동자들의 파업에 대한 경찰의 진압과정에서 규정에 맞지 않는 대테로장비와 인력이 사용되였다고 밝혔다.

심장발작을 일으킬수 있는 《테이저건》은 로조원의 얼굴을 향해 발사돼 꽂혔고 다목적발사기로 《스펀지탄》과 《고무탄》까지 란사되였다.

더구나 경찰은 20만ℓ가 넘는 최루액을 마구 뿌렸다.

이 최루액에는 2급발암물질인 CS와 디클로로메탄이 함유되여있었다.

그렇다면 이처럼 사망까지 하게 할수 있는 살상무기를 힘없는 국민을 향해 마구 사용한 이 잔인무도한 진압을 최종지시한 장본인은 누구란 말인가.

진상조사위원회는 리명박의 청와대를 직접 지목했다.

또 이 사태를 실질적으로 지휘한 조현오 당시 경기경찰청장은 상관이였던 강희락 전 경찰청장에게 알리지 않고 청와대의 직접 승인을 받은것으로 드러났다.

부도덕한 권력에 의해 저질러진 이 마구잡이진압은 이후 쌍룡자동차로동자들이 겪을 고통의 서막에 불과했다.

그때의 마음의 상처와 가중된 생활고로 지금까지 30명이 목숨을 잃었다.

복직문제를 놓고 되풀이된 사측의 경솔한 번복에 아직도 일터로 돌아가지 못한 이들이 119명이나 된다.

그런데도 살인진압의 책임이 있는 경찰은 적반하장으로 16억 7 000만원의 손해배상소송을 로조앞에 걸어놓고있다.

이쯤 놓고보면 쌍룡자동차파업진압류혈사태와 여태 이어져온 로동자의 희생은 국민의 안전을 책임질 리명박의 청와대와 경찰이 공모하여 벌린 대살인극이였다.

이제 늦게나마 진실이 밝혀졌다면 그 대책도 엄중하게 다루어져야 한다.

우선 책임만 인정하고 처벌은 언급하지 않은 진상조사위원회의 활동한계를 극복해야 한다.

알만한 여러 사실들이 새 《정권》에 들어와 공론화된것에 불과하다거나 만시지탄이라며 한숨만 쉬고있어서는 《곤난》하다.

이미 구속된 리명박의 사과와 처벌은 물론이고 조현오 전 경기경찰청장의 구속수사부터 시작하는것이 당연한 《수순》이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