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1일 《우리 민족끼리》

 

《공소시효가 끝난 범죄, 특별법 제정해서 책임을 물어야》

 

지난 8월 29일 남조선의 경찰청 인권침해사건진상조사위원회가 2009년 쌍룡자동차로조파업강제진압을 리명박역도가 최종승인했고 그의 비호하에 경찰이 강경대응계획을 수립해 회사측과 공동작전을 벌리였다는 사실을 발표한것과 관련하여 금속로동조합 쌍룡자동차지부와 범국민대책위원회가 경찰청앞에서 이를 규탄하는 긴급기자회견을 진행하였다.

이날 발표된 기자회견문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오늘 경찰청 인권침해사건진상조사위원회가 2009년 쌍룡자동차로조파업강제진압을 당시 리명박이 최종승인했고 경찰이 강경대응계획을 수립해 회사측과 공동작전을 벌리였다는 사실을 발표하였다.

이로하여 우리는 경찰청에 사과, 손배가압류취하, 재발방지대책마련을 권고하고 현 당국에 사과 및 명예회복과 치유방안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진실의 일말을 밝혀준 결과지만 억울하게 숨진 우리 동료와 가족 30여명이 살아돌아올수 없다는 사실이 너무나 원통하다.

비통한 심정으로 우리의 립장을 밝힌다.

- 살인진압책임자를 반드시 처벌해야 한다.

쌍룡차 《4적》인 리명박과 조현오 전 경찰청장, 박영태, 리유일 쌍룡차 전 공동대표와 실무책임자들은 반드시 법정에 서야 한다.

공소시효가 끝난 범죄는 특별법을 제정해서 살인폭력진압의 책임을 물어야 다시는 이와 같은 인권유린사건이 벌어지지 않기때문이다.

- 현 당국은 과거《정부》가 저지른 쌍룡차살인진압사건에 대해 직접 사과해야 한다.

《함께 살자.》고 싸웠던 로동자들을 범죄자, 폭도, 테로분자로 락인찍어 감옥에 가두었던 지난 보수《정부》의 잘못을 사죄하고 배상해야 한다.

우리는 현 당국이 빨리 진실을 밝혔더라면 김주중조합원을 구할수 있었다는 사실이 정말 분하고 억울하다.

- 경찰청은 특별수사본부를 구성해 진상조사위원회가 조사하지 않은 쌍룡차로조와해비밀문서를 전격 조사해야 한다.

쌍룡차를 압수수색해 《로조와해씨나리오》를 작성하고 실행한 책임자들을 조사하고 엄벌해야 한다. 특검과 《국정》조사를 통해 반드시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

우리가 바라는것은 단 하나 억울하게 죽어간 우리 동료와 가족 30명의 원혼을 달래주기 위한 진실규명과 책임자처벌이다.

책임자처벌없이 재발방지는 있을수 없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