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1일 《우리 민족끼리》

 

남조선의 쌍룡자동차로조원들 리명박역도의 죄행을 고발하는 기자회견 진행

 

남조선언론들의 보도에 의하면 지난 8월 29일 금속로동조합 쌍룡자동차지부와 범국민대책위원회가 2009년 리명박역도가 쌍룡자동차로조파업에 대한 강제진압을 승인한 사실이 밝혀진것과 관련하여 경찰청앞에서 이를 규탄하는 긴급기자회견을 진행하였다.

이날 기자회견참가자들은 경찰의 강제진압과정에 억울하게 숨진 동료들과 가족 30여명이 살아돌아올수 없다는 사실이 너무나도 원통하다고 하면서 강제진압을 승인한 리명박역도와 그 하수인들을 반드시 법정에 세워야 한다고 성토하였다.

또한 당시 강제진압에 동원되였던 경찰은 《정권》의 총과 칼이였다고 비판하면서 로조원들에게 치떨리는 만행을 감행하고 씻을수 없는 상처를 남긴 가해자들의 죄값을 반드시 받아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참가자들은 공소시효가 끝난 범죄는 특별법을 제정해서라도 살인폭력진압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