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8월 30일 《우리 민족끼리》

 

《MB경찰의 대글공작, 불법해킹 웃선은 어딘가》

 

지난 8월 24일 남조선언론 《한겨레》에 리명박집권시기 경찰당국이 감행한 불법무법의 대글공작과 불법해킹범죄에 대하여 신랄히 비판하면서 그것을 지시한 배후세력을 무조건 밝혀 엄벌에 처할것을 요구한 글이 실렸다.

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리명박집권시절 경찰이 수만건의 정치편향적대글을 작성하고 민간인을 상대로 불법해킹을 한 혐의로 전, 현직 경찰고위간부 4명에 대해 구속령장이 신청되였다.

《경찰대글사건》을 수사해온 경찰청 특별수사단의 수사결과이다.

이들에 대한 령장실질심사는 27일 열린다.

정보원과 군 싸이버사령부에 이어 경찰까지 대글공작을 벌렸다는것인데 리명박집권시절 권력기관의 여론조작실태에 충격을 금할수 없다.

특별수사단 수사내용을 보면 2010년~2012년 황아무개 경찰청 정보국장은 90여명의 보안싸이버수사요원들에게 차명 아이디 등을 활용해 《구제역사태》 등과 관련한 《정부》옹호대글 4만여건을 작성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있다.

김아무개 전 정보국장 등은 100여명의 서울청 및 일선 경찰서 정보과 직원 등에게 《희망뻐스》, 《한미자유무역협정》을 비롯한 《정부》옹호대글 1만 4 000여건을 작성하도록 한 혐의를 받는다.

이번 수사에서 불법감청정황도 포착되였다.

2010년 경찰청 보안국 보안싸이버수사대장으로 일했던 민아무개 경정이 해킹장비를 구입해 인터네트상에서 통채로 자료를 가로채는 이른바 《파케트감청》 방식으로 내사 대상자의 전자우편과 시민단체 등의 게시판을 들여다봤다고 한다.

정식 수사대상도 아닌 《피내사자》를 상대로 령장도 없이 마구잡이로 불법감청을 한것은 심각한 인권침해행위다. 이번 기회에 그 규모와 실체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

민생과 치안을 담당하는 경찰의 대글공작과 불법해킹은 다른 기관에 비해 그 피해가 더욱 광범위할수 있다.

특별수사단은 령장을 신청한 전, 현직 간부들의 웃선인 조현오 전 경찰청장을 조만간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한다.

조현오 전 경찰청장은 최근 《범죄예방차원에서 진행한 일》이라고 대글의 불법성을 부인했다.

조현오 등을 상대로 대글공작의 계기와 진행과정을 면밀히 조사해 책임소재를 분명히 해야 한다.

이번 수사로 리명박《정부》의 여론조작이 전방위적으로 이루어졌다는것이 더욱 분명해졌다.

2009년 《국정원》 심리전단을 필두로 2010년 군 싸이버사령부, 그리고 경찰까지 조직적으로 가담한셈이다.

리명박《정부》 수사기관들의 총체적일탈이 도대체 어디서 비롯된것인지도 철저히 규명해야 할 대목이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