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8월 27일 《우리 민족끼리》

 

《2019년 국방수권법》을 통해 본 미국의 민낯

 

최근 미국은 조미공동성명에 배치되는 행동을 아무 거리낌없이 벌림으로써 세인을 아연케 하고있다.

얼마전 미국은 다음해 국방, 《안보》정책방향을 담은 《2019년 국방수권법》에 남조선강점 미군병력을 2만 2 000명이하로 축감할수 없으며 《비핵화》협상에 미군철수문제를 포함시킬수 없다는것을 쪼아박았는가 하면 이번 법안에서 우리 공화국의 《미싸일위협》을 걸고 새로운 미싸일방어체계구축에 10억US$를 지출하겠다고 떠들어댔다.

이를 두고 세계여론들은 《미국의 돌변행위는 대상과 시기, 때와 장소가 따로 없다.》고 평하고있다.

하지만 보다 심각한것은 미국의 《2019년 국방수권법》을 통해서 조선에 대한 미국의 변할수 없는 야망을 다시금 엿보게 된다는것이다.

남조선강점 미군에 대해 말한다면 지난 70여년간 남조선인민들에게 헤아릴수 없는 고통과 치욕을 강요하고있는 온갖 불행의 화근이다. 더우기 미군의 남조선강점은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고 핵전쟁위험을 몰아오는 위험한 불씨라는데 대해 모르는 사람이 없다.

하기에 남조선인민들은 오래전부터 미군철수를 주장해왔으며 특히 조선반도정세완화의 분위기속에서 세계의 공정한 여론은 미국이 진심으로 조선반도의 비핵화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바란다면 남조선에서 미군을 철수시켜야 하며 우리 공화국의 진지하고 성의있는 노력에 실천적조치로 화답해나서야 한다고 한결같이 주장하고있다.

하지만 미국은 내외의 이러한 목소리들에 아랑곳없이 《2019년 국방수권법》에 남조선강점 미군병력을 축감할수 없으며 조미협상에서 미군철수문제를 다룰수 없다고까지 공공연히 못박아놓았다.

간과할수 없는것은 미국이 이번 법안에서 새로운 미싸일방위체계구축을 위해 우리 공화국의 《미싸일위협》을 걸고든것이다.

미국이 그 무슨 《위협》에 대해 요란히 떠들어대고있는것은 시대착오적인 대조선적대시정책을 유지하고 미군의 남조선강점명분을 세우기 위한 유치한 언어유희에 불과하다. 미군의 남조선강점은 그 어떤 명분도 있을수 없다. 그것이 우리의 《위협》을 구실로 남조선에 대한 저들의 군사적강점을 정당화하기 위한 술수임을 누군들 가려보지 못하겠는가.

있지도 않는 그 누구의 《위협》을 구실로 남조선을 영원히 군사적으로 타고앉으려는것이 미국의 범죄적기도이다.

미국의 미싸일방위체계구축이라는것은 사실상 저들의 침략적인 세계제패전략에 따른것이다. 군사적힘으로 패권을 쥐고 모든것을 좌우지하겠다는것이다. 바로 그 전초기지로 택한것이 남조선이다. 한마디로 남조선이 세계 여러 나라와 지역에 전진배치된 요격미싸일체계들과 미싸일방위체계를 구축하는데서 유리한 위치에 있다고 타산하기때문이다.

지금 국제사회가 극적인 대전환기에 들어선 조미관계의 현 시점에서 조선반도정세완화흐름에 배치되게 행동하는 미국의 태도를 두고 심히 우려하고있는것은 결코 무리가 아니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