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8월 27일 《우리 민족끼리》

 

남조선환경단체 환경운동가들을 불법사찰한 정보원을 고발할것을 결정

 

남조선언론들의 보도에 의하면 지난 8월 20일 환경운동련합, 환경재단 등 남조선의 환경단체들이 서울 여의도 《국회》정론관에서 《4대강 환경운동가 민간사찰 국정원 고발》 기자회견을 열고 리명박과 원세훈을 비롯한 관계자들을 고발할것을 결정하였다.

환경단체들은 리명박역도의 지시를 받은 정보원이 지난 2008년 12월부터 2010년 6월까지 《4대강사업》반대단체를 선정하고 핵심인물에 대한 신원자료 및 개인자료수집, 전담관리, 반대교수동향수집 및 《연구용역》 감사추진 등 환경운동가들을 불법사찰한 범죄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환경단체들의 고발대상은 리명박, 원세훈, 실무자인 정보원 차장 및 직원, 정정길 전 《대통령》실장, 김남수 전 《국가위기상황팀장》, 맹형규 전 정무수석, 정동기 전 민정수석, 박재완 전 《국정기획수석》, 박형준 전 《홍보기획관》, 정인철 전 기획관리비서관, 권재진 전 민정수석, 진동섭 전 교육과학문화수석 등이다.

단체들은 2012년 3월 환경정보평가원 등 보수단체들이 발간한 《4대강, 국책사업반대행위단체 및 인명사전》에는 그를 반대한 단체들과 인사들의 명단이 담겨있다고 하면서 그들이 2010년이후로도 지속적인 사찰을 당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하였다.

이어 《4대강사업》의 결과로 록조현상이 확대되여 주변지역주민들의 생활과 환경피해가 처참하다고 하면서 4대강을 재자연화하는것만큼 중요한것은 적페를 청산하는 일이지만 아직 한걸음도 떼지 못하고있는 심각한 현실을 지적하였다.

끝으로 수사를 통해 정보원의 민간사찰사실을 낱낱이 밝힐것을 요구하면서 어제의 범죄를 벌하지 않는것은 래일의 범죄에 용기를 주는것과 같은 어리석은 짓이라고 강조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