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8월 20일 《우리 민족끼리》

 

《현 당국은 일제강점시기의 잔재를 즉각 청산하라!》

 

얼마전 남조선의 《전국공무원로조》가 서울《정부》청사앞에서 일제의 조선강점시기 일본군으로부터 임명된 기관장(읍, 면장 등)의 사진과 명패를 철거하여 일제의 잔재를 청산할것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발표된 기자회견문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전국공무원로동조합》은 해방 73주년을 맞으며 지난 5월 일본제국주의강제점령기에 임명된 기관장의 일선 행정기관 등재 및 게재를 조사했다.

그 결과 16개 기관, 90개 읍, 면, 동에 일제가 임명한 기관장의 사진이 게시되였으며 1개 기관, 2개 읍, 면, 동에는 명패가 게시된것으로 나타났다. 다수의 공공기관이 일제강점기 기관장사진을 청사강당 등의 별도공간과 홈페지, 시정백서 등 공공장소와 공적매체에 무분별하게 게시하고있는것이다.

이는 해방직후 아무런 론의없이 일제의 잔재를 그대로 받아들인 결과이며 아직도 청산되지 않은 일본의 잔재이다.

일제강점기에 임명된 관리들은 일본군성노예와 강제징용 및 징병, 강제공출 등 수탈의 첨병역할을 맡은 행정책임자들이다.

또한 이번 조사과정 중 다수의 행정기관이 《정부》수립 이후 초대기관장을 인정하지 않고 일제강점시기 재직면장의 대수를 현재까지 적용한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공무원로조는 일본식성명강요와 《황국신민화》의 행정을 주도한 일제에 복무한 관리들을 해방 반세기 넘도록 그대로 인정했다는 사실을 도저히 용납할수 없다.

공무원로조는 요구한다.

《정부》는 즉각 일선 행정기관의 일제잔재를 청산하라.

행정안전부는 1910년 8월 29일부터 1945년 8월 15일까지 35년동안 당시 일본군으로부터 임명받은 기관장의 사진이 걸려있는 지방자치단체의 사진과 명패를 즉각 철거하라.

또한 시정백서와 읍(면)지, 홈페지 등의 초대기관장을 《정부》수립이후로 옳바르게 수정하라.

그릇된 과거의 력사를 바로잡는 일은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민중의 안위와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과거 력사에 대한 철저한 반성없이는 공직사회 또한 바로 설수 없다.

이번 조사결과로 나타난 일제의 잔재는 일부에 불과하다.

공무원로조는 앞으로도 행정조직에 남아있는 일제의 흔적들을 찾아내고 이를 바로잡아 끊임없이 《력사 바로세우기》에 나설것을 다짐한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