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8월 20일 《우리 민족끼리》

 

《전국공무원로조》 일제잔재의 즉각청산을 강력히 요구

 

남조선언론들의 보도에 의하면 지난 13일 남조선의 《전국공무원로조》가 서울《정부》청사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910년 8월 29일부터 1945년 8월 15일까지 35년동안 일본군으로부터 임명된 기관장(읍, 면장 등)의 사진과 명패를 철거할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은 일제강점시기 임명된 관리들은 일본군성노예와 강제징용 및 징병, 강제공출 등 수탈의 첨병역할을 수행한 책임자들이라고 하면서 행정기관에서 이들을 게시하고 존재를 인정하는것은 《조선총독부》를 《정부》의 력사로 인정하는것과 같다고 평가하였다.

그러면서 일본식이름 강요와 《황국신민화》의 행정을 주도한 친일관리들을 해방된 후 반세기가 넘도록 그대로 인정했다는 사실을 도저히 용납할수 없다고 하면서 현 당국에 행정기관의 일제잔재를 즉각 청산할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끝으로 참가자들은 친일관리들의 사진과 명패를 철거하는것은 일제잔재청산의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고 하면서 앞으로도 행정조직에 남아있는 일제의 흔적들을 모두 찾아내고 이를 바로잡아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