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8월 10일 《우리 민족끼리》

 

《<자유한국당>의 막가파식 기무사불법행위 비호, 이게 <혁신>인가》

 

지난 2일 남조선언론 《한겨레》에 군 기무사령부의 쿠데타계획범죄를 비호두둔하는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을 신랄히 비난하며 앞으로 더 큰 비난과 배척을 받을것이라고 강조한 글이 실렸다.

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자유한국당》이 련일 군 기무사령부의 불법행위를 비호하고있다.

《계엄문건》과 《군 면회자 사찰의혹》 등을 폭로한 시민단체 대표의 성정체성을 문제삼고 청와대와 이 단체간의 《련결의혹》을 제기하는것을 비롯해서 전방위적으로 론난을 부추기고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과 군인권쎈터를 《군사기밀보호법》위반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계엄문건을 폭로한게 《법위반》이라는것이다.

김성태는 청와대를 문건류출의 배후로 지목하며 군인권쎈터와의 유착의혹도 제기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과 홍지만 대변인도 가세했다.

김병준은 계엄문건에 대해 《국회를 어떻게 하겠다는것은 현실 가능성이 없다.》며 《위기관리사용서 정도 외에 무엇이 더 있겠나.》라고 했다.

시민단체가 어떻게 그런 중요한 문건을 입수했는지 밝혀지면 좋겠다며 《련관의혹》도 부추겼다.

홍지만은 《거창한 량심도 아니고 성적취향을 리유로 한 병역기피자였다.》며 군인권쎈터 소장에 대한 인신공격을 이어갔다.

전날 김성태의 성 정체성 시비에 비난이 쇄도했지만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자유한국당》의 행태는 기무사계엄문건에 대한 전형적인 《물타기》이다.

계엄문건에 계엄령협조세력으로 명시된 《자유한국당》과 기무사의 유착의혹이 커지자 그 누구의 《탄핵때도 <계엄>이 검토됐다.》는 막가파식 의혹제기로 책임을 모면하려고 한다.

하지만 대글공작, 《세월》호유가족사찰, 계엄문건 등 불법행위를 저질러온 기무사를 감싸기에 급급한 지금의 모습은 스스로 기무사와 한통속이라는걸 실토하는 꼴이다.

어떤 론리도 땅크와 특전사를 동원해 초불시민들을 진압하고 《국회》의 계엄해제표결을 막기 위해 의원체포, 구금계획까지 세운 기무사의 행위를 합리화할수 없다.

《보수혁신》을 주창하는 김병준이 주관적판단으로 계엄문건의 현실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면죄부를 주는것은 옳지 않다.

기무사의 불법행위를 공개한 시민단체대표의 성 정체성과 량심적병역거부리력에 시비를 거는 모습이 국민에게 어떻게 비칠지도 살펴보기를 바란다.

기본적인 인권감수성조차 없는 《수구보수》집단이라는 인식만 굳혀 《자유한국당》의 고립을 심화시키는 결과를 가져올것이라는 점을 알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