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7월 11일 《우리 민족끼리》

 

남조선 시민사회단체 대표들 《쌍룡차》해고문제에 대한 손해배상을 강력히 요구

 

남조선언론들의 보도에 의하면 지난 7월 5일 여러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국가손해배상청구 대응모임》이 현 당국에 《쌍룡차》해고사태와 손해배상문제의 해결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대표들은 최근에 발생한 《쌍룡차》해고조합원의 죽음에는 심각한 손해배상소송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하면서 현 당국이 적페청산에 적극 나서지 못한 결과 지금의 참사에 이르렀다고 개탄하였다.

또한 《경찰개혁위원회》가 지난 5월 집회, 시위의 자유를 최대한 보장할데 대한 《집회, 시위관련 손해발생시 국가원고소송 제기기준》 및 《현재 진행중인 국가원고소송에 대한 필요조치사항》을 경찰에 권고하였으나 실행되지 못했다고 하면서 경찰청이 자신들이 밝힌 립장을 즉각 리행하였더라면 이번 《쌍룡차》해고자의 희생을 막을수 있었을것이라고 주장하였다.

이어 경찰당국이 더이상의 참사를 막기 위해 성찰과 시정의 노력을 할것과 당국이 적극 나서서 회사측과 기업로조를 만나 복직과 관련된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할것을 요구하였다.

끝으로 현 당국이 적페청산의 도수를 높여 사회의 모든 적페를 하루빨리 쓸어버려야 무고한 참사를 막을수 있다고 강조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