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4월 17일 《우리 민족끼리》

 

거짓은 진실을 가리울수 없다

 

최근 남조선에서 《천안》호침몰사건에 대한 재조사요구가 높아지고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를 비롯한 운동단체들과 전, 현직 《국회》의원, 종교인, 대학교수 등 각계인사들은 《천안》호침몰사건의혹을 명백히 밝혀내지 못한다면 북남관계개선에로 나갈수 없다고 하면서 《천안》호진실규명을 위한 범시민사회공동대책협의체 준비위원회를 결성하고 재조사를 요구하는 특별성명을 발표하였다.

《KBS》, 《서프라이즈》와 같은 남조선의 언론들도 지난 3월 28일 새로 입수한 《천안》호침몰 당시 열영상감시장치의 동영상자료와 CCTV영상자료를 가지고 기록편집물 《추적 60분》을 제작방영하면서 《천안》호사건의 진실을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해나섰다.

《천안》호침몰의혹이 가라앉지 않고 계속 떠오르고있는것은 당시 리명박패당이 발표한 《북어뢰공격》에 의한것이라는 조사결과가 황당무계하기 짝이 없고 모순과 의문투성이로 일관되여있었기때문이다.

《북어뢰공격》설을 《립증》하기 위해 막대한 돈을 퍼부으며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로 이루어진 외국조사단을 초청해왔고 진실을 가리워보려고 음모적인 방법으로 갖은 계책을 다 꾸미였지만 의혹은 굴러가는 눈덩이처럼 커져만 갔다.

《북어뢰추진체》라고 뻐젓이 전시해놓았지만 긁어 부스럼만드는 격이 되고말았다.

순수 남조선식으로 표현된데다가 치수도 실물과 전혀 맞지 않는 엉터리《북도면》, 어뢰추진체의 재질이나 부식정도는 말할것도 없고 폭발과 고열에도 생생히 남아있는 《1번》글자, 두동강난 선체에 멀쩡하게 붙어있는 형광등 등 수많은 증거자료들은 《북어뢰공격》설이 완전히 날조된것이라는것을 증명해주고있다.

실지로 침몰사건직후 《과학적조사결과를 못믿겠다는것은 <정부>와 군을 맹목적으로 불신하는 일부 인사들이 진실을 외곡했기때문》이라며 기염을 토했던 《천안》호 함장까지도 몇년후 태도를 바꾸어 그때 자기의 발언은 《우의 각본에 따른것》이라고 실토정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리명박역적패당은 《천안》호침몰사건을 구실로 좋게 흐르던 북남관계를 파국에로 몰아갔으며 수많은 괴뢰군장병들을 제물로 섬겨바친 특대형모략극을 《북풍》소동의 빌미로 써먹었다.

력사와 현실은 보수역적패당이야말로 동족대결을 고취하기 위해서라면 그 어떤 잔악무도한 행위도 서슴지 않는 살인마들이며 모략과 음모의 왕초라는것을 말해주고있다.

지금 남조선에서는 《1번》어뢰를 비롯하여 리명박패당이 《북의 소행증거》라고 렬거한것들이 전혀 신빙성이 없을뿐아니라 《객관성도 과학성도 없고 결정적인 증거가 단 하나도 발견되지 않았다.》, 《당시 조사단구성과 조사방법이 투명하지 못했고 수사가 짜맞추기로 진행되였다.》, 《리명박<정부>의 조작사건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하면서 재조사요구가 강하게 제기되고있다.

그 어떤 거짓으로도 진실을 가리울수 없다

남조선각계층은 《천안》호침몰사건에 대한 재수사요구에 그칠것이 아니라 그 진상을 끝까지 철저히 파헤쳐 특대형범죄의 주범들을 단호히 심판해야 할것이다.

류강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