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3월 7일 《우리 민족끼리》

 

남조선의 국민주권련대 초불민심에 도전하는 극우보수단체들의

폭력행위를 강력히 규탄

 

남조선언론들의 보도에 의하면 지난 1일 극우보수단체들이 서울 광화문광장 《세월》호 집회장에 뛰여들어 추모시설과 초불조형물들을 파괴하고 불태우는 망동을 부린것과 관련하여 국민주권련대를 비롯한 각계층시민사회단체들이 이를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것이라는 강경한 립장을 밝혔다.

4. 16련대는 2일 성명을 통해 이번 사태가 《세월》호참사의 희생자들과 민주화실현을 바라는 국민들에 대한 극단적인 테로, 방화테로라고 규정하고 이러한 심각한 사태를 중지시키고 재발을 막지 않는다면 초불항쟁의 소중한 결과들이 뒤집어질수 있다고 심각한 우려를 표시하였다.

그러면서 그 어떤 관용도 베풀지 말고 보수적페세력과의 투쟁을 끝까지 벌려나가기 위한 초불을 더 높이 추켜들것이라고 강조하였다.

한편 지난 시기 초불항쟁을 주도하였던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현재 《박근혜퇴진행동 기록기념위원회》로 활동)도 초불조형물을 파괴한 보수단체에 대해 형사고발 및 민사소송을 추진하겠다는 강경한 립장을 밝혔다.

《박근혜퇴진행동 기록기념위원회》는 3. 1인민봉기 99돐이 되는 경건한 날에 도시 한복판에서 《일장기》를 뻐젓이 들고 행진하는 반민족적망동을 저지르고 《세월》호참사 추모관련 전시물과 조형물들을 파괴하고 시민들에게 폭행을 가하면서까지 초불민심의 적페청산흐름에 정면으로 도전해나서고있는 극우보수단체들의 망동을 절대로 묵과할수 없다고 주장하였다.

끝으로 극우보수단체들의 심각한 폭력의 현장마다에는 늘 보수정당들의 선동이나 동조가 있었다고 하면서 적페청산을 가로막는 보수정치세력의 방해책동을 절대로 방임하지 않고 투쟁을 벌려나갈 굳은 의지를 표명하였다.

극우보수단체들에 의해 파괴된 《세월》호참사 추모집회장의 조형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