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월 12일 《우리 민족끼리》

 

《<위안부합의>, 원점에서 다시 시작해야 한다》

 

얼마전 남조선언론 《민중의 소리》에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은 물론 국민들을 속인 굴욕적인 《합의》는 절대로 인정할수 없으며 일본당국이 이에 대해 진실하고 책임적인 태도를 취할것을 요구한 글이 게재되였다.

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이미 백일하에 드러난것처럼 일본군성노예범죄와 관련한 박근혜《정부》의 굴욕《합의》는 정의롭지도 진실하지도 않은것이였다.

피해자들의 존엄과 리익도 지키지 못했고 국민의 동의를 얻지도 않았다. 이 땅의 외교력사상 최대의 과오이자 실책이다. 《합의》를 원점으로 돌리고 일본과의 과거사를 원칙대로 풀기 위한 새로운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일본군성노예범죄와 관련한 《합의》는 철두철미 피해자들의 동의를 전제로 할 때만 의미가 있다.

성노예피해자들은 과거 일본과 군에 의해 성노예로 학대를 당한 전쟁범죄의 피해자들이다. 이런 력사적만행을 두 《정부》가 밀실에서 주고받는 거래를 통해 덮으려 한다면 이는 또 하나의 범죄이다.

피해자들은 일본의 진실한 사죄와 합당한 배상, 그리고 범죄를 외곡하지 말고 후대들에게 력사로 기록할것을 요구해왔다.

일본은 오만한 자세로 《합의》리행을 압박하지 말아야 한다.

국민의 탄핵으로 파멸된 지난 《정부》와 밀실에서 맺은 《합의》를 들고 무슨 리득을 더 보겠는가. 특히 박근혜탄핵의 도화선은 《최순실국정롱단》이였으나 《12. 28합의》도 국민의 분노를 끓게 해 탄핵의 바탕이 됐음을 상기해야 한다.

이제 2015년 12월 28일 시작된 《한》일사이의 황당한 상태를 벗어나야 한다.

가해국이 큰 소리를 치고 《정부》가 피해자들을 속이는 짓은 중단되여야 한다.

일본은 과거사를 직시해 피해자들에게 진실하게 사죄하고 책임을 다할것을 거듭 촉구한다.

인류보편의 정의와 인권을 저버린다면 결국 불리익은 일본에게 돌아갈것임을 똑똑히 인식해야 한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