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월 5일 《우리 민족끼리》

 

인륜도 법도도 모르는 사악한 족속들

 

최근 남조선에서 지난 2015년 12월 28일 박근혜패당과 일본사이에 이루어진 일본군성노예범죄와 관련한 굴욕적인 《합의》가 비공개고위급협의 등을 통해 조작된 밀실《합의》이며 특히 그 과정에 도저히 용납할수 없는 반민족적이며 반인륜적인 행위가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져 남조선각계의 경악과 분노를 자아내고있다.

밝혀진데 의하면 당시 박근혜패당은 성노예범죄에 대한 일본의 법적책임을 무마해주고 이에 대한 내외여론의 반발이 두려워 그를 눅잦힐수 있는 《방안》을 일본반동들과 모의하였다. 또한 일본군성노예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해결》을 제창하는 쪽발이들의 강도적인 요구와 함께 《성노예》라는 《표현사용금지》, 《소녀상철거》 등의 파렴치한 요구들도 받아들였다고 한다.

이로써 일본군성노예범죄와 관련한 《12. 28합의》라는것이 그 어떤 법률적타당성, 외교적당위성도 없이 일본이 박근혜패당을 각방으로 압박하여 일방적으로 빚어낸 불법적인 협잡문서라는것이 다시금 만천하에 드러났다.

력사상 그 류례를 찾아볼수 없는 가장 잔악무도한 반인권적범죄인 일본군성노예범죄는 철두철미 일본의 국가적사죄와 법적배상을 요구하는 문제이며 이를 떠난 《최종적해결》이란 있을수 없다.

10대의 철부지소녀로부터 유부녀에 이르기까지 20만의 조선녀성들을 강제련행하여 그들의 정조를 무참히 유린한 과거 일제의 치떨리는 성노예범죄는 천추만대를 두고도 다 갚지 못할 엄청난것이다. 이런 전대미문의 특대형반인륜죄악을 단 몇푼의 돈으로 어물쩍넘기려 한 섬나라 오랑캐들의 너절한 행위는 마땅히 국제사회의 비난규탄을 받아야 한다.

하기에 당시 박근혜역적패당이 그 무슨 《관계개선》을 떠벌이며 일본과의 《성노예합의》를 조작했을 때부터 남조선각계층과 국제사회는 피해자들의 동의없이 일본의 천인공노할 성노예범죄를 묵인한 이런 굴욕적인 《합의》는 결코 인정할수 없다고 하면서 그 페기를 강력히 주장했다. 이후 남조선에서 사상최악의 특대형범죄를 저지른 박근혜역도를 권력의 자리에서 끌어내기 위한 초불집회장들에서도 언제나 박근혜패당에 대한 준렬한 규탄과 함께 《<성노예합의>를 당장 페기하라!》는 목소리가 어김없이 울려나왔다.

대중적인 초불항쟁으로 남조선에서 친일사대매국《정권》이 무너진 오늘날에도 박근혜패당에 대한 각계층의 분노와 일본군성노예문제해결을 위한 남조선인민들의 투쟁의지는 조금도 식지 않았으며 날이 감에 따라 뜨겁게 달아오르고있다.

이번에 《12. 28성노예합의》검토결과가 발표된것을 계기로 일본대사관과 령사관앞에서는 굴욕적인 《합의》의 전면페기를 요구하는 남조선각계층 시민사회단체들의 련이은 항의투쟁이 벌어지고있다.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과 남조선의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평화나비네트워크》, 정의기억재단을 비롯한 각계층단체들은 《력대최악의 외교참사》, 《박근혜범죄자가 저지른 사대매국적인 행태가 낱낱이 드러났다.》, 《초불의 명령이다, 국민들을 속인 친일매국적합의를 즉각 파기하라.》고 하면서 《12. 28성노예합의》의 전면무효화, 《화해치유재단》의 즉각해체, 일본의 법적책임인정 등을 강력히 요구하고있다.

그러나 지금 일본것들은 《<합의>는 1mm도 움직이지 못한다.》, 《성노예문제관련 추가조치요구에 일체 응하지 말라.》, 《<합의>를 변경하려고 한다면 쌍방관계는 관리불능이 될것이다.》 등 제편에서 큰소리를 치며 오만방자하게 놀아대고있다.

박근혜패당과 같은 추악한 친일주구들을 압박하여 뒤골방에서 불법무법의 협잡문서를 조작하고도 그 내막이 탄로나자 사죄는커녕 오히려 도적이 매를 드는격으로 날뛰는 일본반동들의 추태는 무엇을 말해주는가.

섬나라 쪽발이들이야말로 저들의 리익을 위해서라면 인륜도 법도도 모르는 파렴치하고 사악한 족속들로서 우리 민족이 반드시 천백배의 피값을 받아내야 할 불구대천의 원쑤, 천년숙적이라는것을 다시금 명백히 실증해주고있다.

남조선각계층이 굴욕적인 일본군성노예《합의》의 전면페기, 친일적페청산을 요구하는것은 너무도 정당하다.

정 진 이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