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11월 10일 《우리 민족끼리》

 

날강도의 파렴치한 《협상》타령

 

 최근 트럼프와 미군부우두머리들은 《전제조건없는 비핵화협상》에 나오도록 《북의 태도변화》를 이끌어내자면 《군사적선택안》도 준비하고 국제적인 《포위봉쇄》와 함께 《전면밀착식 압박외교》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고아대고있다.

실로 악의 제국, 깡패국가다운 《협상》방식이라고 해야 할것이다.

미국이 우리를 겨냥하여 칼을 빼들고 《전제조건없는 비핵화협상》에 나와야 한다고 떠벌이는것은 피에 주린 승냥이가 상대에게 순순히 자기 먹이감이 되여달라고 으르렁거리는것과 다름없다.

《완전파괴》와 《절멸》과 같은 망발을 공공연히 줴쳐대며 방대한 핵전략자산들을 남조선과 그 주변에 상시적으로 끌어들여 우리에 대한 로골적인 핵전쟁위협과 공갈에 광분하고있는것이 바로 미국이다.

지금 이 시각도 미국은 남조선에 전략핵폭격기와 핵항공모함들을 뻐젓이 들이밀면서 북침핵전쟁준비에 미친듯이 광분하고있다.

지난 10월에 조선동해와 서해에 수많은 전략자산들을 끌어들여 대규모의 련합해상훈련을 벌린데 이어 최근에는 《로날드 레간》호, 《니미쯔》호, 《시어도 루즈벨트》호핵항공모함타격단이 동시에 조선반도주변수역에 급파되고있다.

이런 강도들의 입에서 《협상》이라는 말이 나오는것은 언어도단이다.

《전제조건없는 비핵화협상》이라는것은 조선반도정세를 일촉즉발의 최극단으로 몰아가는 저들의 범죄적책동을 가리워보려는 오그랑수이고 정세악화를 우려하는 내외여론을 기만하기 위한 얕은 술책에 불과하다.

그러나 미국의 깡패식《협상》방식이 저들이 두려워 비굴하게 놀아대는 얼간이들이나 식민지괴뢰들에게는 먹힐지 몰라도 조선에는 절대로 통할수 없다.

미국은 우리가 저들의 날강도적인 요구에 응할수 있으리라는 얼빠진 망상을 버려야 하며 애당초 우리와의 《비핵화협상》은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

미국의 핵위협에 당당히 맞설수 있는 자위적인 핵억제력을 갖춘 지금 그 무슨 《전면밀착식압박》따위에 놀라 핵을 포기하거나 굴욕적인 대화에 나설 우리가 아니다.

충고하건대 미국은 뻔뻔스러운 말장난질에 매달리지 말고 현실을 똑바로 보아야 하며 더 늦기전에 대조선적대시정책부터 포기하는 용단을 내리는것이 좋을것이다.

송명렬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