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10월 6일 《우리 민족끼리》

 

《불법범죄 일삼은 리명박의 <민주주의퇴행>망발》

 

지난 9월 30일 남조선언론 《민중의 소리》에 론박할수 없는 범죄증거가 련일 쏟아져나오는 현 상황에서까지 적반하장격으로 놀아대면서 뻔뻔스럽게 발뺌을 시도하는 리명박과 그 일당을 비난하는 글이 실렸다.

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리명박이 지난 9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재임시절의 정치공작 등 불법행위가 련일 폭로되는데 대해 《이런 퇴행적시도는 <국익>을 해칠뿐아니라 성공하지도 못한다.》고 주장하였다.

여론과 수사의 초점이 자신에게 맞추어지는데 대한 반발로 보인다.

그러나 이날 더불어민주당 적페청산위원회가 공개하였듯이 대글공작과 요시찰명단작성, 언론탄압과 관권《선거》 등 총체적 정치공작과 민주주의파괴행위에 그가 직접 개입했음을 보여주는 증언과 증거는 차고넘친다.

공작정치로 민주주의를 파괴시켜놓고 거꾸로 《퇴행》을 운운하니 그야말로 망발이 아닐수 없다.

더불어민주당이 리명박집권시기 청와대의 정무수석실 김성준보좌관이 류출한 문건 등을 조사하여 공개한 내용에는 《정부》에 비판적인 자치단체장 31명을 사찰한 자료가 포함되여있다.

정보원이 2011년 작성한것으로 추정되는 이 자료는 최문순, 안희정, 송영길 등 광역단체장과 리재명, 최성 등 기초단체장의 동향을 사찰한 뒤 《교부세감액, 반환 등 행안부차원의 불리익조처》 등 견제방안까지 제시하고있다.

또 같은해 12월 작성한 《대통령실 전출자 <총선>출마준비관련동향》자료에는 박형준, 정진석, 정문헌, 김희정 등 청와대 참모출신들의 《총선》출마지원을 위해 지원창구까지 설치하도록 하고있다.

모두 《선거》, 정치개입으로서 명백한 불법행위이다.

《한국방송》의 《좌파간부 15명의 인사조처를 요구한 《<KBS>관련 검토사항》문건역시 분명한 언론장악의 물증이다.

주목할것은 최근 청와대에서 발견된 당시 청와대 관계자책에는 2009년 2월 2일 《대통령》주재 수석회의 안건으로 《종교계 좌파동향》이 올라있고 2월 20일에 《좌파문화예술단체→브이아이피(VIP)보고》라고 기록된 대목이 있다.

김성준보좌관은 이미 검찰에서 《필요하면 (문건들은 대통령에게도) 보고한다.》고 진술한바 있다.

또 이른바 《박원순제압문건》은 《대통령》에게 보고할 때 사용하는 양식으로 작성되였다고 한다.

대글공작을 하는 싸이버사령부 군무원을 늘이는것까지 지시했다는 리명박이 이런 공작을 몰랐을리 없다.

《국기》문란을 저질러놓고 사죄는커녕 《정치보복》, 《퇴행》을 운운하는것은 적반하장이 아닐수 없다.

더구나 다른 사람도 아니고 말그대로 《보복수사》로 로무현 전 《대통령》을 죽음에로 내몬 핵심주역들이 그런 말을 할 자격이 있는가.

《정치도의》이전에 인간이라면 가슴에 손을 얹고 자문해보기 바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