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7월 16일 《우리민족끼리》

 

어리석은 발버둥질

 

지금 남조선당국이 우리의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14》형시험발사성공으로 하여 높아지고있는 내부불안을 해소시키기 위해 안깐힘을 쓰고있다.

얼마전 남조선당국자는 해외행각에 앞서 우리의 《화성-14》형 대륙간탄도로케트발사로 《안보가 굉장한 위기상황이다.》느니, 《불안해하는 국민들을 안심시켜야 한다.》느니 하고 력설하였는가 하면 괴뢰청와대것들은 그 무슨 《현안점검회의》라는것을 벌려놓고 저들내부에서 높아가고있는 공포와 불안을 눅잦히기 위한 방안을 거듭 론의하였다.

괴뢰국방부것들도 《아직은 성공하였다고는 단정할수 없다.》느니 뭐니 하고 억지를 부려대고있으며 기획재정부는 《금융시장에서의 파동》이니, 《대책마련을 위한 긴급합동점검회의》니 하며 복닥소동을 일으키고있다.

이것은 우리의 대륙간탄도로케트시험발사성공으로 하여 멸망에 직면한자들의 아우성이며 외세에 명줄을 건 저들의 가긍한 처지에 대한 한탄소리라 하지 않을수 없다.

아는바와 같이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14》형시험발사의 완전성공은 우리 공화국이 이 땅에서 감행되고있는 미국의 핵전쟁위협공갈을 근원적으로 종식시키고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믿음직하게 수호해나갈수 있는 강력한 보루, 세계 그 어느 지역에 있는 침략세력도 무자비하게 타격할수 있는 최강의 무기들을 다 가진 무적의 핵강국, 로케트맹주국이라는것을 다시한번 세계앞에 똑똑히 보여주는 특대사변이다.

이제는 우리가 북침전쟁책동에 미쳐날뛰는 미국을 비롯한 추종세력들의 심장부를 마음대로 초토화해버릴수 있는 무적의 힘을 가진 세상의 몇 안되는 군사강국임을 세계가 인정하게 되였다.

미국이 《최대의 압박과 관여》에 대해 떠들며 우리를 고립압살하려 하지만 실지에 있어서는 오히려 우리가 미국을 최대로 압박하고 길들이게 되였다고 세계여론이 평하고있는것은 결코 우연치 않다.

남조선당국이 상전의 가긍한 처지와 몰골을 보면서도 우리의 군사적위력에 대해 깎아내리고 시비질하고있는것이야말로 자기기만의 극치외 다름 아니다.

그것이 남조선에 떠도는 우리의 대륙간탄도로케트에 대한 공포와 불안을 어떻게 해서나 눅잦히고 《강력한 안보》를 떠들다가 납작해진 저들의 체면을 조금이라도 되살려보려는데 그 속심이 있음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하지만 그것은 제 죽을줄도 모르고 대세도 볼줄 모르는자들의 어리석은 발버둥질에 지나지 않는다.

남조선당국은 세상이 어떻게 달라진지도 모르고 백두산총대의 조준경안에서 함부로 설쳐대다가는 만회할수 없는 졸경을 치르게 된다는것을 명심하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진 광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