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5월 16일 《우리 민족끼리》

 

유엔고문방지위원회 일본군성노예범죄와 관련한

《12.28합의》의 부당성을 주장

 

지난 12일 유엔고문방지위원회(CAT)가 남조선관련보고서에서 일본군성노예범죄와 관련한 《합의》는 피해자에 대한 배상과 명예회복, 진실규명과 재발방지의 약속 등의 견지에서 불충분하다고 비판하였다.

보고서에서는 피해자구제권을 명시한 고문방지협약 14조의 기준에서 보면 《12.28합의》의 범위와 내용은 모두 불충분하다고 하면서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에 대한 배상과 명예회복 등이 이루어질수 있도록 재협상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유엔고문방지위원회는 지난 2013년의 보고서에서도 일본정부가 공식적인 사과를 해야 한다고 밝힌바있다.

남조선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이밖에도 유엔고문방지위원회는 지난 박근혜집권시기 괴뢰경찰의 폭력진압에 의해 사망한 백남기농민에 대한 보상 및 명예회복과 관련한 문제 등의 정보를 남조선당국이 제공해줄것을 요구하였다고 한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