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5월 18일 《우리 민족끼리》

 

5.18의 광주는 오늘도 웨친다

 

남조선인민들의 대중적항쟁사에는 지금으로부터 37년전 전두환군사파쑈도당의 독재통치를 반대하여 전개된 5.18광주인민봉기도 있다.

《유신》독재자의 비참한 종말이후 1980년대에 들어서면서 남조선인민들의 대중적투쟁이 더욱 고조되는속에 남조선에 대한 미국의 식민지파쑈독재체제는 심각한 위기에 직면하였다.

당시 전두환군사파쑈도당은 파쑈독재체제를 지탱하기 위하여 1980년 5월 17일 《비상계엄령》을 선포하고 남조선전지역에서 살벌한 탄압의 광풍을 일으켰다. 그러나 전두환역도의 이러한 파쑈적폭거는 남조선인민들의 항거의지를 더욱 고조시키였다.

바로 그러한속에서 5월 18일 광주에서는 각계층군중의 대중적인 반《정부》투쟁이 폭발하였다.

《비상계엄령》의 해체를 요구하여 5월 18일 전남대학교 학생들의 시위투쟁으로부터 시작된 대중적투쟁은 온 광주시내를 휩쓸어 대중적봉기로 승화되였다. 대학생들만이 아니라 광주시내와 교외의 로동자, 농민들을 비롯하여 각계층인민들이 봉기에 총궐기하였으며 그 수는 5월 21일에 이르러 무려 30여만명에 달하였다.

봉기자들은 《양키는 물러가라!》, 《파쑈독재를 철페하라!》고 피타게 절규하면서 땅크와 장갑차, 직승기를 비롯한 방대한 병력을 투입하여 무차별적인 살륙을 벌리는 군사파쑈무리들과 목숨을 내대고 사생결단의 투쟁을 과감히 벌리였다. 5월 18일부터 27일까지 10일간에 걸쳐 투쟁에 떨쳐나선 100여만의 봉기군중은 군사파쑈도당의 야수적인 탄압에도 굴하지 않고 마지막순간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았다.

미국의 묵인비호밑에 살인악당 전두환역도는 광주시민전체를 죽여도 좋다고 하면서 봉기자들에 대한 대대적인 살륙전을 벌리여 온 광주시내를 피로 물들이였다.

그때로부터 수십년의 세월이 흘렀으나 자주, 민주, 통일에 대한 광주인민봉기자들의 념원은 아직도 실현되지 못하고있다.

미국의 식민지통치는 그대로 이어지고있으며 괴뢰보수패당의 지난 10년간의 악정과 폭정속에 자주, 민주, 통일에 대한 남조선인민들의 열망은 무참히 짓밟혔다.

《유신》독재자와 살인악당 전두환역도를 릉가하는 악녀인 박근혜역도의 집권기간 민생파탄은 극도에 이르고 《세월》호대참사와 같은 《관재》, 《인재》가 꼬리를 물었다. 언론들과 로조들, 진보정당과 인사들에 대한 파쑈적탄압이 광란하였고 생존권을 요구하여 나선 각계층인민들에 대한 살인적인 폭력진압, 폭정으로 하여 수많은 《백남기》들의 죽음이 초래되고있다.

박근혜역도의 악정과 폭정속에 광주인민봉기의 의의를 깎아내리려는 보수패거리들의 책동들이 지속되였다.

괴뢰보수패당은 광주인민봉기를 《북특수부대가 개입된 폭도들의 란동》으로 악랄하게 중상모독하였으며 렬사들의 넋이 깃든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지 못하게 하였다. 또한 희생된 광주항쟁렬사들을 추모하고 그들의 정신을 계승할 의지를 다지는 5.18광주민주화투쟁기념행사의 의의를 외곡오도하고 규모를 축소하기 위해 집요하게 책동하였다. 그리하여 역도년의 집권기간 5.18기념행사들이 《반쪽짜리행사》로 모독당하였다. 극악한 군부파쑈독재자이며 살인마인 전두환은 무슨 책이라는것까지 발간하며 저들의 5.17파쑈폭거를 정당화하고 광주인민봉기를 모독해나섰다.

괴뢰보수패당의 이러한 책동은 수십년전 군사파쑈독재통치를 청산하고 새로운 민주정치를 실현하기 위한 정의의 항쟁에서 더운 피를 뿌린 광주항쟁렬사들에 대한 모독이고 우롱이며 정의와 진리, 민주주의에 대한 악랄한 도전이다.

그 어떤 폭정으로도 자주와 민주, 통일을 지향하는 남조선인민들의 기개를 결코 꺾을수 없다.

집권기간 5.18광주인민봉기의 투쟁정신을 거세말살하고 《유신》독재의 부활을 추구하며 악정과 폭정을 일삼던 박근혜역도는 남조선인민들의 대중적초불항쟁에 의해 준엄한 심판을 받고 비참한 파멸의 운명에 처하게 되였으며 《박근혜, 최순실추문사건》을 계기로 괴뢰보수패당에 대한 남조선민심의 환멸과 저주는 극도에 이르렀다.

5.18광주인민봉기가 군사파쑈독재통치의 청산을 지향하였다면 1 700여만의 초불항쟁과 오늘의 남조선민심은 수구보수세력을 청산해야 할 적페로 선언하고 박근혜역도를 비롯한 극우보수정치집단에 파멸선고를 내리였다.

그러나 박근혜역도는 파멸하였지만 잔명을 유지하려는 괴뢰보수패당의 발악은 아직도 지속되고있다. 지금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괴뢰보수패거리들은 초불민심에 대한 앙심을 품고 추악한 야욕을 추구하며 복수의 이발을 갈고있다.

하기에 5.18의 광주는 오늘도 웨치며 요구하고있다.

37년전 광주의 하늘가에 메아리치던 남조선사회의 민주화와 자주화, 그리고 통일을 이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군사파쑈독재자들의 바통을 이어가는 친미사대매국세력, 수구보수세력을 철저히 청산해야 한다는것을.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