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3월 21일 《우리 민족끼리》

 

《압수수색 거부하고 파쇄기를 들여왔으니 의심할수밖에 있는가》

 

얼마전 남조선언론 《한겨레》에 특대형정치추문사건의 내막을 숨기기 위해 청와대가 벌린 증거인멸행위를 신랄히 폭로한 글이 게재되였다.

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지난해 《박근혜, 최순실국정롱단》사건이 언론에 본격적으로 보도된 이후 청와대가 문서파쇄기 26대를 집중적으로 사들이고 사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청와대 대변인은 《사용년한이 지난 파쇄기를 교체했을뿐》이라고 말하지만 지금까지의 행태를 보면 수사단서가 될만한 기록을 무단으로 파기했으리라는 의심이 안들수 없다. 더욱 큰 문제는 청와대가 문서나 증거자료를 페기 또는 류출해도 이를 감시할 방법이 현실적으로 없다는 점이다.

특검의 압수수색을 거부하고 기록물은 이미 《대통령》기록관으로 옮기고있으니 《국정롱단》사건과 관련한 청와대자료의 조직적은페 또는 류실을 우려하게 되는것이다.

조달청 자료를 보면 청와대는 지난해 9월 27일 파쇄기 2대구매를 조달청에 요청했다. 《한겨레》가 《K스포츠재단》기사를 처음 보도한지 일주일만이다. 또 《JTBC》가 최순실의 《태블릿PC》를 보도한 다음날 6대의 추가구매를 요청하는 등 올해 2월까지 모두 26대의 문서파쇄기를 구매했다.

청와대 대변인은 《파쇄기교체주기가 되였기때문에 정상적으로 교체한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청와대가 파쇄기구매를 시작한 시기는 《미르, K스포츠재단》에 자금을 출연한 대기업들이 관련문서를 파쇄하기 시작한 시기와 정확히 일치한다. 조직적으로 문서파쇄가 이루어졌을 개연성을 보여주는것이다.

그런데도 청와대는 검찰과 특검의 압수수색을 한사코 거부해 끝내 무산시켰다. 《대통령》권한대행인 황교안역시 특검의 압수수색협조요청을 거부하고 청와대편을 들었다. 그러니 《파쇄기구매는 수사단서를 파기할 목적이 아니다.》라는 청와대의 설명을 액면 그대로 믿기가 힘들수밖에 없다.

이런 상황에서 박근혜의 청와대기록물은 행정자치부소속 《대통령》기록관으로 이미 이관을 시작했다. 이관절차가 끝나면 기록물에 따라 최장 30년까지 《국회》나 법원결정없이는 열어볼수가 없게 된다.

《국정롱단》사건의 실체를 드러내는 많은 증거가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의 수첩에서 나왔듯이 청와대서류나 보고서에는 수사단서와 립증자료가 포함되여있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

그런데도 이걸 볼수도 없고 은페나 류실을 감시할수도 없으니 그 책임은 누가 질것인가.

국민 보기에는 참으로 답답하기 짝이 없는 일이다.

 

되돌이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으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Google로 보내기 네이버로 보내기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