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경영! 우리의 벗!

korea

2010-08-26,   조회수: 14,420

조중친선의 뉴대는 영원하리라!

그대는 우리의 가장 가까운 형제.

Thank you to ChangGyongYong, R.I.P.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