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조선의 야당과 단체들 불평등한 남조선미국동맹관계를 끝장낼것을 요구

 

(평양 11월 3일발 조선중앙통신)

남조선인터네트신문 《자주시보》에 의하면 민중당과 민주로총, 진보련대가 10월 30일 불평등한 남조선미국동맹관계를 끝장낼것을 요구하는 성명들을 발표하였다.

민중당은 미국이 천문학적인 미군유지비인상을 요구한것도 모자라 남조선군을 저들의 침략전쟁의 총알받이로 내몰려 하고있다고 하면서 이런 무례한 동맹이 어디에 있는가고 비난하였다.

이 땅의 안전과 국민의 리익을 위해 미국과의 관계를 끊어야 한다고 민중당은 밝혔다.

민주로총은 미국이 남조선군을 저들에게 완전히 종속시키려 하고있다고 하면서 《정부》가 미국의 시대착오적인 요구를 거부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진보련대는 미국이 저들의 세계패권정책에 남조선의 군대와 재정을 동원하려 하고있다고 규탄하였다.

남조선군을 미군에 철저히 종속시키는 동맹은 필요없다고 하면서 불평등한 남조선미국동맹을 해체할것을 단체는 요구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