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8월 15일 민주조선

 

단호히 징벌해야 할 살인마무리

 

최근 남조선언론들이 기무사령부가 《계엄》문건작성을 위해 특별조사단을 비밀리에 조직하여 운영한 사실을 추가로 폭로하였다.

그에 의하면 기무사령부것들은 《계엄》문건을 작성한 특별조사단의 명칭을 《미래방첩업무 발전방안》으로 하고 사무실도 별도의 장소를 사용하는 등 철저히 비밀리에 운영하였다. 이 비밀조직이 작성한 《계엄》문건의 원래 제목도 《전시계엄 및 합수업무수행방안》이 아닌 《현 시국관련 대비계획》이였다.

특히 기무사령부것들은 특별조사단을 비밀리에 운영하기 위해 《계엄령》검토와는 전혀 관계가 없어보이는 《미래방첩업무 발전방안》이라는 명칭을 붙이였을뿐만아니라 문건작성흔적을 남기지 않기 위해 사령부의 내부망과 분리된 콤퓨터를 사용하였으며 문건작성후에는 콤퓨터자료를 없애버렸다고 한다.

이로써 박근혜패당의 군사쿠데타계획이 군부것들과 작당하여 치밀하게 계획된 위험천만한 범죄이며 극악무도한 대량살륙계획이라는것이 더욱 명백히 드러났다.

인민들의 대중적인 초불시위를 무력으로 진압하려던 박근혜패당의 이 군사쿠데타계획음모는 이미 적지 않게 폭로되였다.

그 몇가지 사실자료만 보더라도 당시 청와대의 지시에 따라 기무사령부가 작성한 문건에는 박근혜역도의 탄핵심판이 기각되는 경우 확대되게 될 대중적투쟁을 예상하여 《위수령》발령, 《계엄령》선포를 비롯한 쿠데타순서와 단계별병력출동계획, 행정 및 사법체계를 장악할 인물까지 밝혀져있었다. 뿐만아니라 기무사령부의 군사쿠데타계획문건에는 《계엄령》선포시 《국회》와 언론장악, 《국회》의원체포, 대규모적무력투입, 미국정부의 승인에 대한 계획들이 구체적으로 밝혀져있었는가 하면 군부가 《비상대책회의》라는것을 열고 《계엄령》의 시행을 결정하며 《대통령》이나 《대통령》권한대행이 이를 선포하도록 하는 문제, 경찰과 헌병, 정보원을 비롯한 모든 정보, 수사기관들을 《계엄사령관》이 장악통제하는 문제 등 《계엄사령관》을 중심으로 한 《군정》실시와 관련한 계획들이 보다 상세하게 밝혀져있었다.

바로 이러한 음모를 실행하기 위해 기무사령부는 《계엄》문건작성을 위한 특별조사단을 비밀리에 조직하여 운영하기까지 하였던것이다.

이번에 살인마들의 흉계가 또다시 폭로됨으로써 박근혜역적패당이 5. 16군사쿠데타와 12. 12숙군쿠데타, 광주대학살만행을 저지른 박정희역도와 전두환군사깡패무리를 훨씬 릉가하는 극악한 살인마무리라는것이 더욱 여지없이 밝혀지게 되였다.

오물은 들출수록 썩은내가 난다고 실로 군사쿠데타계획음모는 시간이 감에 따라 그 진상이 더욱 뚜렷이 드러나고있다.

지금 남조선 각계층 인민들은 주모자들을 엄벌에 처하며 기무사령부를 해체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하고있다. 남조선인민들의 투쟁은 박근혜패당과 같은 극악한 살인마들을 력사의 교수대에 내세워 단호히 징벌하려는 강렬한 의지의 발현으로서 지극히 당연하다.

문제는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이 격노한 민심의 요구에 역행하면서 기무사령부의 무력진압음모를 적극 비호두둔해나서고있는것이다. 《자유한국당》것들은 그 무슨 《진실》을 운운하며 청와대 대변인과 《군인권쎈터》를 《군사기밀보호법》위반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겠다, 시민단체가 어떻게 그런 중요한 문건을 입수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적반하장격으로 놀아대고있다.

박근혜역도와 함께 이미전에 사라졌어야 할 적페무리들이 그 무슨 《진실》에 대해 력설하는것이야말로 남조선인민들에 대한 참을수 없는 우롱모독이며 도전이다.

더러운 권력야욕을 실현하기 위해 무서운 대량살륙흉계까지 꾸민 범죄의 무리들은 격노한 남조선인민들에 의해 력사의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할것이다.

 

본사기자 강 금 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