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별없이 날뛰는 전쟁미치광이인 트럼프패거리들을
정의의 불도가니속에 처넣을것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성명

 

조선로동당 위원장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이시며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이신 우리 당과 국가, 군대의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우리 공화국의 절멸을 줴친 미국집권자의 유엔총회망발과 관련하여 발표하신 성명은 극악무도한 미제와 단호히 결판을 내고야말 우리 군대와 인민의 멸적의 의지와 분노를 그대로 담은 초강경대응립장의 선포이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제 죽을지 모르고 분별없이 날뛰는 미국의 늙다리미치광이를 반드시, 반드시 불로 다스릴것이라는것을 엄숙히 선언하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동지의 성명을 전폭적으로 지지찬동한다.

세계의 평화와 국제적협력문제를 론하는 유엔무대에서 한 주권국가를 완전히 파괴하겠다는 반인륜적인 나발을 공공연히 불어댄 트럼프는 일개국의 대통령은커녕 초보적인 규범도 례의도 모르고 정상적인 사고능력도 갖추지 못한 무지막지한 불량배, 전쟁미치광임을 스스로 여실히 드러냈다.

유엔이 창설된 이후 70여년동안 지금까지 력대 미국대통령들을 포함하여 그 어느 나라의 집권자나 외교대표도 유엔총회의 공식연설에서 다른 나라를 완전괴멸시키겠다고 망탕 줴쳐댄적은 없었다.

오죽하면 세계의 수많은 나라들은 물론 미국내부에서까지도 트럼프의 망발에 경악을 금치 못하면서 《국제정치무대에 새로 등장한 히틀러》, 《재앙을 불러오는 미치광이》, 《유치하고 흉악한 깡패두목》, 《유엔을 전쟁위협마당으로 전락시킨 불망나니》라는 비난과 저주가 거세게 터져나오겠는가.

다른 나라들에 대한 억압과 침략을 도락으로 삼는 이런 미친 깡패가 소위 초대국으로 자처하는 미국이라는 나라의 대통령감투를 쓰고있으니 이 행성의 평화가 유린당하고 분쟁과 류혈, 전쟁의 참화가 그치지 않고있는것이다.

트럼프가 내뱉은 폭언은 우리의 최고존엄과 우리 국가, 우리 제도, 우리 인민에 대한 로골적인 선전포고이며 절대로 용납할수 없는 특대도발이다.

이것은 결코 트럼프개인의 악담질이 아니라 우리 공화국에 대한 미행정부의 포악한 적대시정책과 전쟁흉심의 집중적발로이다.

미친개는 가차없이 몽둥이로 때려잡아야 한다.

우리 민족의 철천지원쑤 미제의 괴수인 트럼프와 같은 미치광이를 그대로 두면 온 겨레가 그토록 바라는 북남관계개선도 조국통일도 이루어질수 없다.

감히 우리의 최고존엄을 모독하고 우리 국가의 존재자체를 부정하는자들은 그 누구도 살아숨쉴 생각을 하지 말아야 한다.

이 땅의 평화와 조국통일을 위하여 세기를 두고 미제와의 판가리결전을 준비하고 자나깨나 원쑤격멸의 성전을 기다려온 우리 군대와 인민이다.

우리가 취하게 될 사상최고의 초강경대응조치는 미국의 호전광들과 그 졸개들이 상상조차 할수 없는 결과를 보여주게 될것이며 우리 국가의 《완전파괴》를 떠벌인 대가는 아메리카제국의 완전한 절멸로 계산될것이다.

트럼프패들이 미국이라는 땅덩어리가 조선반도에서 멀리 떨어진 대양건너에 있다고 하여 무사할수 있으리라고 생각한다면 그보다 더 큰 어리석은 오산은 없을것이다.

우리의 강위력한 주체적타격수단들에 장착한 핵탄, 수소탄의 불벼락을 피할 곳이란 지구상 그 어디에도 없다.

이 기회에 친미굴종에 쩌들어 너절하게 놀아대는 남조선괴뢰들에게도 다시한번 엄중히 경고한다.

온 세계가 규탄하고있는 트럼프의 미친 망발에 대해 《북을 변화시킬수 있는 강력한 연설》이니 뭐니 하며 두둔하다 못해 동족을 물어메치겠다고 날뛰는 승냥이에게 《갈수록 친근감을 느낀다.》고 삽살개처럼 아양을 떨어대는 역적들의 역겨운 추태와 만고죄악은 반드시 계산될것이며 혹독한 대가를 치르게 될것이다.

불장난을 즐기는 불망나니들은 불에 타죽기 마련이다.

세계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 성명을 받들어 활화산처럼 일떠선 우리의 천만군민이 미치광이무리인 트럼프패거리들을 어떻게 정의의 불도가니속에 처넣고 반미대결전을 최후승리로 빛나게 결속하는가를 똑똑히 보게 될것이다.

 

주체106(2017)년 9월 23일

평 양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