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9월 12일 로동신문

 

당중앙군사위원회 비상확대회의정신을 받들고 태풍피해를 하루빨리 가시자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당의 부름이라면 한마음한뜻으로 떨쳐일어나 산도 옮기고 바다도 메우는 기적을 끊임없이 창조해나가는것은 우리 인민의 투쟁전통이며 기질입니다.》

당중앙군사위원회 비상확대회의정신을 높이 받들고 전당, 전군, 전민이 떨쳐나 태풍피해복구전투를 힘있게 다그치고있다.

당의 두리에 일심단결된 우리 인민들과 인민군장병들의 드높은 혁명적기상과 애국적헌신성에 의해 인민경제 여러 부문과 피해지역들에서 태풍피해가 하루가 다르게 가셔지고있다.

 

여러 피해지역에 대한 전력공급 회복
 

전력공업부문에서

 

태풍피해를 한시바삐 가시는데서 자기들이 맡고있는 무거운 책임을 명심한 전력공업부문의 일군들과 로동계급은 지금 격렬한 피해복구투쟁을 벌리고있다.

전력공업성에서는 피해가 심한 송배전망에 대한 복구에 기본력량을 집중하면서 상대적으로 피해가 적은 선로들은 신속히 복구하여 해당 지역에 전력을 공급하도록 조직과 지휘를 면밀히 하였다.

현장을 차지한 전력공업성과 아래단위 일군들은 화선지휘관의 자세에서 피해복구전투를 혁명적으로 지휘하고있다.

봉산군일대에 달려나간 여러 단위 일군들과 로동자들은 공사시간을 단축할수 있는 방도들을 찾아 실천하여 송전망복구작업을 지난 10일 밤까지 결속하였다.

해주시와 신원군, 청단군, 벽성군, 강령군, 연안군을 포괄하는 송배전계통에 대한 복구를 맡은 로동계급도 견인불발의 투쟁을 벌려 일자리를 크게 내고있다.

결과 곡창지대인 황해남도의 여러 피해지역에 대한 전력공급이 시작된데 이어 전력공급이 회복되는 지역들이 계속 늘어나고있다.

전국의 여러 피해지역으로 달려나간 각지 송배전단위 일군들과 로동계급도 인민경제의 기본동력인 전력을 신속히 공급하기 위한 철야전투를 벌리고있다.

전력공업성에서는 련관단위들과 협동하여 강재와 전선, 애자를 비롯한 자재들을 최우선적으로 보장하여 공사속도를 높이게 하고있다.

피해복구에 떨쳐나선 일군들과 로동자들은 모두가 두몫, 세몫의 일감을 맡아 해제낌으로써 태풍이 지나간 후 이틀동안에만도 전국적인 범위에서 수십개의 송배전선로에 대한 복구작업을 기본적으로 끝냈다. 그리하여 각지의 여러 피해지역에 대한 전력공급이 회복되였다.

지금 전력공업부문의 일군들과 로동계급은 태풍피해를 완전히 가시기 위하여 순간도 탕개를 늦추지 않고 분발하고 또 분발하고있다.

 

본사기자 명춘길

 

전차선, 통신선전주복구 결속, 철길복구 추진
 

철도운수부문에서

 

철도운수부문의 일군들과 로동계급이 태풍피해를 가시기 위한 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섰다.

이번 태풍으로 신증산역-돈산역, 대흥역-무학역, 연평역-연암역, 상통역-상평역구간 등에서 로반이 류실되였으며 평양철도국관하 철길연선의 수십개소에서 전차선, 통신선전주들이 넘어졌다. 하기천역-삼거역구간에서는 철다리의 여러개 기둥, 보가 떠내려갔다.

당중앙군사위원회 비상확대회의정신을 높이 받들고 태풍피해를 하루빨리 가시기 위한 투쟁에 산악같이 떨쳐나선 철도운수부문의 일군들과 로동자들은 전화의 나날 전시수송길을 열어가던 그 정신과 기백으로 파괴된 구간들을 신속히 복구정비해가고있다.

철도성에서는 피해상황을 구체적으로 종합한데 기초하여 로력조직을 짜고들고 필요한 자재와 설비보장을 적극 따라세우고있다.

성과 철도국, 분국의 책임일군들이 피해지역현장에서 이신작칙하면서 화선식정치사업으로 로동자들의 투쟁을 힘있게 고무추동하고있다.

성적으로 피해가 제일 심한 함흥철도국에서 복구전투가 치렬하게 벌어지고있다.

상통역-룡수역구간에 진출한 이곳 철도국의 일군들과 로동자들은 완강한 공격전으로 막아서는 난관을 뚫고나가며 로반형성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있다. 이들은 마대전과 함마전으로 로반성토와 자갈펴기작업을 불이 번쩍 나게 해제끼며 기세를 올리고있다.

하기천역-삼거역구간의 파괴된 철다리복구를 맡은 철도국의 일군들과 로동자들도 불리한 조건을 이겨내면서 헌신분투하고있다. 피해가 발생하자 지체없이 100여리를 행군해간 이들은 즉시 복구전투에 진입하여 공사를 한시라도 빨리 다그쳐 끝내기 위해 애국의 구슬땀을 아낌없이 바치고있다.

단천철도분국의 일군들과 로동자들도 대흥역-무학역구간의 피해를 하루빨리 가시고 렬차를 안전하게 통과시키기 위해 드세찬 공격전을 벌리고있다.

평양철도국에서는 태풍13호에 의해 넘어진 전차선, 통신선전주복구를 끝내였다. 철도국아래 해주철도분국과 사리원철도분국의 일군들과 로동자들은 피해를 받은 즉시 그 지역 인민들과 힘을 합쳐 억수로 퍼붓는 비속에서도 전주세우기와 전차선늘이기를 다그쳐 예상보다 복구를 훨씬 앞당기는 성과를 이룩하였다.

청진철도국 백암철도분국의 일군들과 로동자들도 낮과 밤이 따로 없는 결사적인 투쟁으로 연평역-연암역구간의 철길복구속도를 최대한으로 높이고있다.

 

본사기자 정경철

 

군민의 단합된 힘으로 피해복구성과 계속 확대
 

황해남도에서

 

당중앙군사위원회 비상확대회의정신을 높이 받들고 황해남도의 일군들과 근로자들, 인민군군인들이 태풍피해를 가시기 위한 투쟁에 산악같이 떨쳐나 힘찬 전투를 벌리고있다.

종합된 자료에 의하면 태풍피해를 입은 수만정보의 포전에서 넘어진 벼, 강냉이대세워주기, 물빼기를 결속하였다. 또한 파괴되였던 도로와 전력, 통신망, 살림집과 공공건물복구에서도 성과가 이룩되였다.

도의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난관을 과감히 뚫고헤치며 태풍피해를 가시기 위한 투쟁을 완강하게 내밀고있다.

도안의 선전선동력량과 수단이 총동원되고 피해지역들에 방송선전차, 포전방송기재 등이 기동성있게 전개되여 대중을 힘있게 불러일으키고있다.

도급기관들과 공장, 기업소, 시, 군을 비롯한 도안의 일군들과 근로자들, 녀맹원들이 태풍피해를 가시기 위한 투쟁에서 애국적열의를 남김없이 발휘하고있다.

당중앙위원회와 내각, 도의 책임일군들, 조선인민군 지휘성원들이 현지에 내려와 실태를 정확히 료해하고 태풍피해를 가시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세웠다.

강령군의 피해지역들에서 낮과 밤이 따로 없는 긴장한 전투가 벌어졌다.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넘어진 논벼를 세워주고 성장촉진제를 분무해주는 등 농작물피해를 가시기 위한 사업에 힘을 넣었다. 또한 소형양수기들을 전개하여 물을 퍼냈다.

은천군에서는 수십대의 배수양수기를 만가동하여 침수되였던 논에서 물빼기를 하고 강냉이밭물도랑치기를 진행하였다.

안악군의 일군들과 근로자들도 힘찬 투쟁을 벌렸다.

금강협동농장에서는 청년동맹원들로 돌격대를 뭇고 전투를 벌려 하루동안에 침수되였던 70여정보에서 물빼기를 하였다. 또한 태풍으로 터진 10여개소의 160여m의 뚝을 짧은 기간에 복구하였다. 연안군, 배천군을 비롯한 다른 군들에서도 피해를 받은 농경지에 대한 복구전투가 벌어졌다.

인민군군인들이 태풍피해를 가시기 위한 전투에 과감히 떨쳐나 본때를 보였다.

재령군 삼지강협동농장에 달려나온 군인들은 도착한 즉시 전투에 진입하여 성과를 올렸으며 연안군 와룡협동농장에 나온 군인들도 홰불과 전지를 켜들고 넘어진 벼대에 대한 세워주기를 진행하였다.

배천군에 달려나온 군인들은 피해를 받은 수천정보의 논을 짧은 기간에 복구하기 위해 20여대의 륜전기재와 손전지로 야간조명을 보장하면서 낮과 밤이 따로 없이 힘찬 전투를 벌렸다.

파괴된 도로, 전력망, 통신망에 대한 복구사업도 빠른 속도로 진척되였다.

도안의 송배전단위의 일군들과 로동자들은 불리한 조건을 극복하며 전력계통들을 하나하나 복구해나갔으며 현지주민들도 한사람같이 떨쳐나 공사를 물심량면으로 지원하였다. 강령군에서 태풍피해로 넘어진 텔레비죤중계탑들을 단 2시간동안에 복구하였으며 5개 단위의 전화통신이 마비된것을 짧은 시간에 대책하였다. 그리고 태풍피해로 넘어진 가로등과 가로수, 파괴된 도로를 복구하였다. 해주시에서도 도로정리사업을 끝내였으며 벽성군에서는 120여㎞의 도로를 정리하였다.

은률군을 비롯한 다른 군들에서도 군민련합작전으로 파괴된 도로정리에 힘을 넣었다.

지금 도안의 일군들과 근로자들, 인민군군인들은 태풍피해를 짧은 기간에 가시기 위한 투쟁을 더욱 과감히 전개해나가고있다.

 

특파기자 박철

 

도로복구를 불이 번쩍 일게 해제낄 일념으로

 

함경남도에서

 

함경남도안의 일군들과 근로자들이 피해복구사업에 한사람같이 떨쳐나 성과를 거두고있다.

도당위원회에서는 태풍피해를 빠른 기간에 가시기 위한 해당 부문 일군협의회를 열고 빈틈없는 작전계획을 세웠다. 이에 따라 일군들이 피해복구현장으로 달려나가고 인적, 물적자원을 총동원하기 위한 사업이 힘있게 전개되였다.

그리하여 피해복구를 위한 물자보장사업이 기동적으로 진행되였다. 특히 영광군에는 피해가 있은 후 이틀동안에 많은 량의 지원물자가 도착하여 피해복구사업이 적극적으로 벌어지게 되였다.

군에서는 긴급히 피해복구를 위한 현장지휘부를 조직하고 강력한 건설력량을 도로복구에 동원하였다. 삽차와 대형화물자동차 등 륜전기재들의 동음이 그칠새없는 도로복구장은 그야말로 격전장을 방불케 하고 시간이 감에 따라 도로의 면모가 달라지고있다.

군급기관 일군들이 앞장에서 이신작칙하고있다. 피해가 있은 즉시 돌격대를 뭇고 현지로 달려간 이들은 작업에 진입한 때로부터 낮에 밤을 이어 힘찬 투쟁을 벌리고있다.

군안의 녀맹원들도 도로복구에서 단단히 한몫을 하고있다.

이들은 치렬한 돌격전을 벌려 48시간만에 쌍송리구간의 맡겨진 도로를 복구한데 이어 다른 구간을 맡아 매일 방대한 성토와 석축과제를 해제끼고있다.

인민군군인들도 도로복구에서 혁명군대의 기질을 남김없이 발휘하고있다.

함주군, 허천군에서는 큰물에 의하여 파괴된 도로복구를 자체의 로력과 륜전기재를 동원하여 불이 번쩍 나게 해제꼈다.

신흥군에서는 짧은 기간에 도로가 파괴된것을 잘 보수하였으며 락원군에서도 침하된 도로를 복구하기 위한 사업이 적극 추진되였다.

 

특파기자 김경철

 

어랑천4호발전소피해복구에 총력을 집중
 

함경북도에서

 

지난 7일 함경북도를 휩쓴 횡포한 자연의 광란은 마감단계에 들어선 어랑천4호발전소건설에 엄중한 난관을 조성하였다.

특히 창포언제건설장의 기중기가 침수되고 다리가 떠내려갔으며 물길굴과 도로가 심히 파손되였다.

지금 함경북도의 일군들과 당원들과 근로자들은 당앞에 결의한 날자에 무조건 발전소건설을 완공할 불타는 열의 안고 태풍피해를 하루빨리 가시고 건설속도를 높이기 위한 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섰다.

어랑천4호발전소건설장에 좌지를 정한 도책임일군들은 피해를 하루빨리 가시기 위한 전투조직과 지휘를 짜고들고있다.

이들은 일군들과 돌격대원들에게 당중앙군사위원회 비상확대회의정신을 다시금 깊이 인식시키는 한편 현지에서 일군들의 협의회를 열고 피해를 가시고 공사에 진입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세웠다.

도당위원회와 도인민위원회일군들은 능숙한 사업전개력과 실천적모범으로 침수된 설비들과 물길굴, 다리들을 복구정비하기 위한 투쟁에로 대중을 불러일으키고있다.

당지도소조와 건설지휘부에서는 피해복구에 필요한 설비와 자재를 원만히 보장해주기 위한 조직사업을 짜고들면서 단위들호상간 련계를 강화하여 피해복구가 끝난 차제로 공사에 진입하게 하고있다.

인민군군인들과 돌격대원들은 파괴된 도로와 다리를 복구하여 물동량을 원만히 수송하기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리고있다.

발전기실공사에 참가한 일군들과 돌격대원들은 집단적혁신의 불길높이 피해복구를 짧은 기간에 와닥닥 해제낀 기세로 공사를 내밀어 지난 9일 하루동안에만도 1 000여㎥에 달하는 2단계 옹벽콩크리트타입과 막돌뒤채움, 기초굴착을 진행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지금 도안의 일군들과 돌격대원들은 태풍에 의한 피해를 한시바삐 가시고 발전소건설을 당창건기념일전으로 무조건 끝내기 위한 힘찬 돌격전을 과감히 벌려나가고있다.

 

 특파기자 리은남



-황해북도에서-

 


-함경남도에서-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