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9월 11일 로동신문

 

우리 국가제일주의를 높이 발양시키기 위한

사상교양사업을 공세적으로 벌리자

 

    수 필

 복받은 삶

 

우리의 취재길은 온 나라 방방곡곡으로 이어진다.

하지만 이 땅 그 어디에 가보아도 하나같이 들을수 있는 이야기가 있다.

사회주의 우리 조국에서만 누릴수 있는 인민의 행복에 대한 이야기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조국이 있어 당도 정권도 있고 우리의 사회주의제도도 인민의 행복한 생활도 있는것입니다.》

얼마전 취재길에서 새집들이기쁨에 휩싸여있는 강남군 당곡리의 한 가정에 들린적이 있었다.

새 집을 받은 소감에 대하여 집주인인 할머니는 이렇게 말했다.

《나라를 위해 크게 한 일도 없는 나에게 이런 복이 또 차례졌습니다. 나는 장애자이지만 한생토록 이런 복속에 살아왔습니다. 정말이지 복을 타고났지요. …》

지난 조국해방전쟁시기 어린 나이에 두눈을 잃은 할머니였다.

사람이 천냥이면 눈이 팔백냥이라는 말이 있듯이 두눈을 잃은것은 인생에서 참으로 커다란 불행이 아닐수 없다. 하지만 할머니는 복속에 산다고 말하는것이 아닌가.

조금도 꾸밈이 없는 그 목소리, 마음속 깊은 곳에서 우러나오는 진심의 그 토로가 나의 가슴을 울려주었다.

나라에서는 그를 치료하여주고 공부시켜주었으며 일할 나이가 되였을 때에는 알맞는 일을 할수 있게 해주었다. 마음에 자그마한 구김살이라도 갈세라 소중히 품어주고 가꾸어주었으며 복이란 복은 다 누리게 해주었다.

장애자할머니의 목소리, 그것은 단순히 새집들이경사에 대한 기쁨의 표현만이 아니였다. 삶에 대한 긍지였고 자랑이였다.

할머니가 누리는 복, 그것은 과연 어디에서 온것인가.

지난날 초가삼간 지어놓고 제땅에서 농사를 마음껏 지어보려는 소박한 꿈마저 이룰수 없었던 우리 인민이였다.

침략과 예속, 착취와 빈궁에 시달리던 우리 인민이 참된 삶을 누리게 된것은 어버이수령님께서 내 조국을 찾아주시고 이 땅우에 인민의 나라를 세워주신 그때부터였다.

사람들은 지금도 함북도 북부피해복구전투의 나날을 잊지 않고있다.

이 세상 그 어느 나라에서도 있어본적이 없는 인민사수전, 인민복무전의 화폭들이 펼쳐지는 곳, 인민을 위한 일이 국사중의 국사로, 최대중대사로 되고있는 곳이 바로 사회주의 우리 조국이다.

사회주의조국과 더불어 우리 인민이 받아안는 행복은 정녕 꼽자면 끝이 없고 헤아리자면 그 크기를 다 잴수 없는것이다.

바로 그래서이리라. 장애자할머니가 그리도 스스럼없이 복받은 삶에 대하여 이야기하는것은.

비옥한 토양을 떠나 풍성한 열매를 기대할수 없듯이 위대한 사회주의조국을 떠나 우리 인민이 누리는 복, 참된 삶에 대하여 이야기할수 없다.

장애자할머니와 헤여지는 나의 심중에서는 이런 불같은 목소리가 울려나왔다.

이 땅에 사는 누구나가 다 복중의 복을 타고났다고.

사람들이여!복받은 삶을 빛내이시라. 어머니조국을 위해 심장을 아낌없이 바치시라. 탄 한삽이라도 더 캐고 김 한번이라도 더 매며 만년제방을 위해 막돌 한개라도 더 얹어 조국의 부강번영에 이바지하시라.

우리 사회주의조국은 바로 그런 애국의 자욱들과 더불어 부강번영의 력사를 줄기차게 펼쳐가는것이다.

 

본사기자 리춘식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