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8월 26일 로동신문

 

자체의 힘으로 부닥치는 애로와 난관을 과감히 헤치며 계속 전진
청천강-평남관개물길공사장에서

 

필요한것을 제손으로

자강도려단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는 언제나 자기 힘을 믿고 자기 힘으로 혁명과 건설에서 나서는 문제들을 풀어나가야 합니다.》

자강도려단의 공무기지에 새 선반기의 동음이 울리고있다. 물길건설에 리용하는 여러가지 기계부속품을 깎거나 가공할수 있는 성능좋은 설비이다.

그옆에는 발동발전기를 비롯한 다른 설비도 그쯘히 갖추어져있어 누가 보아도 려단의 공무기지가 간단치 않다는 느낌을 준다.

그전에는 기계가 고장나면 멀리에 있는 다른 단위들에 나가 수리하군 하였다. 여기에 적지 않은 품이 들고 시간이 랑비되였다.

제힘으로 애로를 극복하기 위해 한형길정치부장은 도일군들과의 련계밑에 발이 닳도록 뛰여 선반기를 마련하였다.

려단이 잠관공사에 리용할 양수기도 준비하였다. 물과의 대결속에 진행하는 잠관공사에서 양수기는 큰 역할을 하는 설비라고 할수 있다. 일군들은 이 공사를 빨리 해제끼기 위해 양수기들을 마련하는데 힘을 넣었다.

려단에서는 이렇게 공사전에 성과의 담보를 마련하고 목욕탕과 축산기지도 잘 꾸리였다. 이 모든것은 돌격대원들의 사기를 북돋아주었다.

자기 힘을 믿고 떨쳐나 부닥치는 난관을 과감히 뚫고 공사를 앞당겨 끝내자.

이런 각오밑에 필요한것을 제손으로 마련하여 돌파구를 열어나가고있는 이 려단의 경험이 일반화되고있다.

 

글 및 사진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